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통사 가입자당 매출 2016년부터 하락 전망”
입력 2014.06.03 (07:36) 수정 2014.06.03 (07:53) 연합뉴스
롱텀에볼루션(LTE) 보급률이 포화 단계에 진입하면서 2016년부터는 이동통신사의 가입자당 평균매출(ARPU)이 하락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3일 우리투자증권의 오승준 연구원은 최근 발간한 통신서비스 분야 분석 보고서에서 올해 SK텔레콤과 KT의 ARPU 평균치가 작년(3만3천53원)보다 6.3% 증가한 3만5천123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ARPU 평균치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며 내년에는 3만6천748원에 이를 전망이다. 그러나 2016년에는 1.1% 감소하며 3만6천385원으로 내려갈 것으로 예상했다.

두 이통사의 ARPU는 2003~2007년 3만4천원대에서 오르내리다 정부의 통신비 인하 정책 등의 여파로 2011년 3만1천363원까지 내려갔다. 그러나 스마트폰 시장의 개화로 반등 계기를 마련하며 지난해 3만3천53원까지 늘어났고 올해 들어서도 증가 추세다.

ARPU 하락을 예상하는 가장 큰 이유는 ARPU를 견인한 원동력인 스마트폰 가입자가 추가로 증가할 여지가 크지 않다는 점이다. 지난 1분기 스마트폰 가입자 비중은 69%에 이르는데 이 비중이 많아야 80%선에서 수렴된다는게 오 연구원의 주장이다.

오 연구원은 "최근 스마트폰 가입자 비중은 전형적인 S곡선 후반부에 진입한 모습이며 그 추이를 고려할 때 우리나라 스마트폰 가입자 비중은 2016년 잠재치에 근접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ARPU 상승세가 지속되려면 LTE의 뒤를 이을 차세대 통신기술이 도입돼야 하나 우리 정부는 차세대 통신기술로 거론되는 5G를 2020년까지 상용화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어 차세대 기술 도입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전망이다.

이번 자료에는 LG유플러스의 ARPU 데이터는 포함되지 않았다. 지난 2010년 합병으로 LG유플러스의 ARPU를 반영하면 데이터 왜곡이 나타나 제외했다고 오 연구원은 설명했다.
  • “이통사 가입자당 매출 2016년부터 하락 전망”
    • 입력 2014-06-03 07:36:56
    • 수정2014-06-03 07:53:01
    연합뉴스
롱텀에볼루션(LTE) 보급률이 포화 단계에 진입하면서 2016년부터는 이동통신사의 가입자당 평균매출(ARPU)이 하락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3일 우리투자증권의 오승준 연구원은 최근 발간한 통신서비스 분야 분석 보고서에서 올해 SK텔레콤과 KT의 ARPU 평균치가 작년(3만3천53원)보다 6.3% 증가한 3만5천123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ARPU 평균치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며 내년에는 3만6천748원에 이를 전망이다. 그러나 2016년에는 1.1% 감소하며 3만6천385원으로 내려갈 것으로 예상했다.

두 이통사의 ARPU는 2003~2007년 3만4천원대에서 오르내리다 정부의 통신비 인하 정책 등의 여파로 2011년 3만1천363원까지 내려갔다. 그러나 스마트폰 시장의 개화로 반등 계기를 마련하며 지난해 3만3천53원까지 늘어났고 올해 들어서도 증가 추세다.

ARPU 하락을 예상하는 가장 큰 이유는 ARPU를 견인한 원동력인 스마트폰 가입자가 추가로 증가할 여지가 크지 않다는 점이다. 지난 1분기 스마트폰 가입자 비중은 69%에 이르는데 이 비중이 많아야 80%선에서 수렴된다는게 오 연구원의 주장이다.

오 연구원은 "최근 스마트폰 가입자 비중은 전형적인 S곡선 후반부에 진입한 모습이며 그 추이를 고려할 때 우리나라 스마트폰 가입자 비중은 2016년 잠재치에 근접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ARPU 상승세가 지속되려면 LTE의 뒤를 이을 차세대 통신기술이 도입돼야 하나 우리 정부는 차세대 통신기술로 거론되는 5G를 2020년까지 상용화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어 차세대 기술 도입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전망이다.

이번 자료에는 LG유플러스의 ARPU 데이터는 포함되지 않았다. 지난 2010년 합병으로 LG유플러스의 ARPU를 반영하면 데이터 왜곡이 나타나 제외했다고 오 연구원은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