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표승주 GS-곽유화 IBK로…FA ‘보상선수’ 이동
입력 2014.06.03 (20:02) 수정 2014.06.03 (20:02) 연합뉴스
올해 여자 프로배구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대어급 선수 여럿이 유니폼을 갈아입은 여파로 각 팀의 젊은 선수들도 둥지를 옮겼다.

한국배구연맹(KOVO)는 FA 영입에 따른 보상 선수로 2010-2011시즌 신인왕인 표승주(22)가 도로공사에서 GS칼텍스로 이적했다고 3일 발표했다.

도로공사에서 함께 뛰던 곽유화(21)는 IBK기업은행에 보상선수로 지명됐고, IBK기업은행의 신연경(20)은 흥국생명으로 팀을 옮겼다.

프로배구에서는 FA 선수를 영입하는 구단은 그 선수의 전 소속 구단에 직전 시즌의 연봉 200%와 보상선수 1명을 주거나, 직전 시즌 연봉의 300%를 주도록 규정하고 있다.

올해 오프시즌에서 공격적인 전력 보강에 나선 도로공사는 지난 시즌 최우수선수(MVP)인 세터 이효희와 GS칼텍스의 베테랑 센터 정대영 등을 FA로 영입했다.

이에 따라 정대영의 전 소속팀인 GS칼텍스에 표승주를 내주고 이효희가 활약하던 IBK기업은행에는 보상선수로 곽유화를 떠나 보냈다.

표승주와 곽유화는 지난 시즌 도로공사에서 기여도 높은 활약을 했지만, FA 영입 선수를 포함해 짜는 보호선수 5명의 명단에는 들지 못했다.

지난 시즌 아제르바이잔에 진출해 활약한 국가대표 세터 김사니를 영입해 이효희의 빈자리를 메운 IBK기업은행은 김사니의 원 소속구단인 흥국생명에 신연경을 내줬다.

신연경은 지난 시즌 채선아와 함께 IBK기업은행 수비형 레프트의 한 축을 이룬 선수다.

한편, 김수지가 FA 자격을 얻어 흥국생명으로 이적함에 따라 전 소속팀인 현대건설도 보상 선수를 뽑을 수 있었지만, 김수지의 지난 시즌 연봉의 300%를 받는 것으로 대신하기로 했다.
  • 표승주 GS-곽유화 IBK로…FA ‘보상선수’ 이동
    • 입력 2014-06-03 20:02:42
    • 수정2014-06-03 20:02:53
    연합뉴스
올해 여자 프로배구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대어급 선수 여럿이 유니폼을 갈아입은 여파로 각 팀의 젊은 선수들도 둥지를 옮겼다.

한국배구연맹(KOVO)는 FA 영입에 따른 보상 선수로 2010-2011시즌 신인왕인 표승주(22)가 도로공사에서 GS칼텍스로 이적했다고 3일 발표했다.

도로공사에서 함께 뛰던 곽유화(21)는 IBK기업은행에 보상선수로 지명됐고, IBK기업은행의 신연경(20)은 흥국생명으로 팀을 옮겼다.

프로배구에서는 FA 선수를 영입하는 구단은 그 선수의 전 소속 구단에 직전 시즌의 연봉 200%와 보상선수 1명을 주거나, 직전 시즌 연봉의 300%를 주도록 규정하고 있다.

올해 오프시즌에서 공격적인 전력 보강에 나선 도로공사는 지난 시즌 최우수선수(MVP)인 세터 이효희와 GS칼텍스의 베테랑 센터 정대영 등을 FA로 영입했다.

이에 따라 정대영의 전 소속팀인 GS칼텍스에 표승주를 내주고 이효희가 활약하던 IBK기업은행에는 보상선수로 곽유화를 떠나 보냈다.

표승주와 곽유화는 지난 시즌 도로공사에서 기여도 높은 활약을 했지만, FA 영입 선수를 포함해 짜는 보호선수 5명의 명단에는 들지 못했다.

지난 시즌 아제르바이잔에 진출해 활약한 국가대표 세터 김사니를 영입해 이효희의 빈자리를 메운 IBK기업은행은 김사니의 원 소속구단인 흥국생명에 신연경을 내줬다.

신연경은 지난 시즌 채선아와 함께 IBK기업은행 수비형 레프트의 한 축을 이룬 선수다.

한편, 김수지가 FA 자격을 얻어 흥국생명으로 이적함에 따라 전 소속팀인 현대건설도 보상 선수를 뽑을 수 있었지만, 김수지의 지난 시즌 연봉의 300%를 받는 것으로 대신하기로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