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국가연구위 “우주과학 다음목표는 인류의 화성이주”
입력 2014.06.05 (05:23) 수정 2014.06.05 (08:25) 연합뉴스
미국이 추구할 우주과학의 다음 목표는 인류의 화성 이주가 될 전망이다.

미국 국가연구위원회(NRC)는 4일(현지시간) 발간된 보고서를 통해 화성 개척을 "예측 가능한 미래의 우주 개발을 위한 지평 목표"로 지목했다.

NRC는 "화성을 개척한다는 최종 목표로만이 우주 비행사가 처할 수 있는 위험이나 막대한 비용을 정당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국제우주정거장(ISS)의 완성으로 지구 저궤도에서 진행되는 인류의 우주 개발은 성숙 단계에 도달했다"고 판단한 NRC는 "국가 차원에서 어떻게 안정적인 우주 탐사를 이어갈지 결정해야 한다"며 화성 이주라는 목표를 정한 배경을 설명했다.

NRC는 달 표면의 탐사기지 건설, 인위적인 소행성 궤도 변경, 그리고 화성 위성에 대한 탐사가 화성 이주라는 목표를 위한 중간 단계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달기지 건설을 현재의 목표로 정하고 있는 유럽우주국(ESA)이나 러시아와의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NRC는 주장했다.

나아가 국가안보상의 문제 때문에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중국과의 협력이 없다면 화성 이주라는 목표가 달성되기 어려울 수 있다고 NRC는 밝혔다.

이 보고서에서 NRC는 인류가 화성을 개척하기까지 들어갈 비용이나 걸릴 시간을 명확하게 제시하지는 않았지만, 수천억 달러(약 수백조원)와 수십 년이 필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보고서는 미 항공우주국(NASA)의 예산을 매년 5% 이상씩 늘려야 화성 개척에 필요한 중간 목표를 달성하거나 우주개발 과정에서의 위험 요인을 줄일 수 있다는 의견을 보였다.

286쪽 분량인 이번 NRC의 보고서는 미 의회의 요구로 지난 1년6개월간 작성됐다.
  • 미 국가연구위 “우주과학 다음목표는 인류의 화성이주”
    • 입력 2014-06-05 05:23:32
    • 수정2014-06-05 08:25:01
    연합뉴스
미국이 추구할 우주과학의 다음 목표는 인류의 화성 이주가 될 전망이다.

미국 국가연구위원회(NRC)는 4일(현지시간) 발간된 보고서를 통해 화성 개척을 "예측 가능한 미래의 우주 개발을 위한 지평 목표"로 지목했다.

NRC는 "화성을 개척한다는 최종 목표로만이 우주 비행사가 처할 수 있는 위험이나 막대한 비용을 정당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국제우주정거장(ISS)의 완성으로 지구 저궤도에서 진행되는 인류의 우주 개발은 성숙 단계에 도달했다"고 판단한 NRC는 "국가 차원에서 어떻게 안정적인 우주 탐사를 이어갈지 결정해야 한다"며 화성 이주라는 목표를 정한 배경을 설명했다.

NRC는 달 표면의 탐사기지 건설, 인위적인 소행성 궤도 변경, 그리고 화성 위성에 대한 탐사가 화성 이주라는 목표를 위한 중간 단계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달기지 건설을 현재의 목표로 정하고 있는 유럽우주국(ESA)이나 러시아와의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NRC는 주장했다.

나아가 국가안보상의 문제 때문에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중국과의 협력이 없다면 화성 이주라는 목표가 달성되기 어려울 수 있다고 NRC는 밝혔다.

이 보고서에서 NRC는 인류가 화성을 개척하기까지 들어갈 비용이나 걸릴 시간을 명확하게 제시하지는 않았지만, 수천억 달러(약 수백조원)와 수십 년이 필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보고서는 미 항공우주국(NASA)의 예산을 매년 5% 이상씩 늘려야 화성 개척에 필요한 중간 목표를 달성하거나 우주개발 과정에서의 위험 요인을 줄일 수 있다는 의견을 보였다.

286쪽 분량인 이번 NRC의 보고서는 미 의회의 요구로 지난 1년6개월간 작성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