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화보유액 3천609억 달러…11개월 연속 사상 최대
입력 2014.06.05 (06:04) 연합뉴스
외화보유액이 11개월 연속으로 사상 최대기록을 갈아치웠다.

한국은행은 5월말 현재 외화보유액이 3천609억1천만달러(약 369조6천억원)로 한 달 전보다 50억7천만달러 늘었다고 5일 밝혔다.

외화보유액은 지난해 7월(3천297억1천만달러) 이후 사상 최대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외화보유액이 증가한 것은 외화자산 운용수익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외화보유액의 91.5%를 차지하는 국채·회사채 등 유가증권이 3천301억1천만달러로 전월보다 40억8천만달러 증가했다.

예치금은 10억8천만달러 늘어난 200억7천만달러(5.6%),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은 2천만달러 줄어든 34억9천만달러(1.0%)로 집계됐다.

IMF에서 교환성 통화를 수시로 인출할 수 있는 권리인 IMF포지션은 7천만달러 감소한 24억4천만달러(0.7%), 금은 전달과 같은 47억9천만달러(1.3%)다.

4월 말 기준으로 한국의 외화보유액 규모는 세계 7위 수준이다.

외화보유액이 가장 많은 나라는 3월 말 현재 3조9천481억 달러를 보유한 중국이고 일본(1조2천828억달러), 스위스(5천489억달러), 러시아(4천723억달러)가 뒤를 이었다.

상위 10개국 중에서는 러시아(-139억 달러)를 제외하고 모두 보유액이 증가했다.
  • 외화보유액 3천609억 달러…11개월 연속 사상 최대
    • 입력 2014-06-05 06:04:28
    연합뉴스
외화보유액이 11개월 연속으로 사상 최대기록을 갈아치웠다.

한국은행은 5월말 현재 외화보유액이 3천609억1천만달러(약 369조6천억원)로 한 달 전보다 50억7천만달러 늘었다고 5일 밝혔다.

외화보유액은 지난해 7월(3천297억1천만달러) 이후 사상 최대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외화보유액이 증가한 것은 외화자산 운용수익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외화보유액의 91.5%를 차지하는 국채·회사채 등 유가증권이 3천301억1천만달러로 전월보다 40억8천만달러 증가했다.

예치금은 10억8천만달러 늘어난 200억7천만달러(5.6%),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은 2천만달러 줄어든 34억9천만달러(1.0%)로 집계됐다.

IMF에서 교환성 통화를 수시로 인출할 수 있는 권리인 IMF포지션은 7천만달러 감소한 24억4천만달러(0.7%), 금은 전달과 같은 47억9천만달러(1.3%)다.

4월 말 기준으로 한국의 외화보유액 규모는 세계 7위 수준이다.

외화보유액이 가장 많은 나라는 3월 말 현재 3조9천481억 달러를 보유한 중국이고 일본(1조2천828억달러), 스위스(5천489억달러), 러시아(4천723억달러)가 뒤를 이었다.

상위 10개국 중에서는 러시아(-139억 달러)를 제외하고 모두 보유액이 증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