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민 59% “아메리칸 드림 이루기 어렵다”
입력 2014.06.05 (07:21) 수정 2014.06.05 (08:25) 연합뉴스
기회의 땅으로 인식돼온 미국에서 '아메리칸 드림'을 이루기가 점점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4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과 조사 전문 기관인 ORC 인터내셔널이 미국 성인 1천3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 설문조사를 한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59%가 '아메리칸 드림'을 이루기 어렵다고 답했다.

특히 2000년대 말 금융위기의 직격탄을 맞아 구직에 어려움을 겪는 18∼34세 청년층의 63%가 "꿈을 이루기 불가능하다"고 답해 장래를 어둡게 봤다.

또 다음 세대가 현재의 번영을 계속 이어갈 수 있을지 걱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54%가 부모 세대보다 현재 경제적으로 풍요로운 삶을 살고 있다고 답했으나 미래 전망을 묻자 응답자의 63%가 현재 아이들은 부모 세대에 비해 여유있는 삶을 살지 못할 것이라고 비관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부정적 전망이 놀라운 일은 아니라고 분석했다.

비영리 기구인 퓨 자선신탁 경제유동성 연구 책임자인 에린 커리어는 "이런 비관론은 많은 가정이 겪는 재정상의 문제를 반영한다"며 팍팍한 경제 상황이 꿈을 접게 하는 주요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아메리칸 드림은 여전히 존재한다는 견해도 있다.

자녀와 가족 문제를 연구해 온 론 해스킨스 브루킹스연구소 책임자는 "개발도상국과 비교해 미국의 경제 유동성은 더 나빠졌지만 그렇다고 중대한 변화를 겪은 것은 아니다"라며 "경제 성장률과 교육열이 높고, 흑인이 적은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일수록 신분 상승의 기회를 잡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 미국민 59% “아메리칸 드림 이루기 어렵다”
    • 입력 2014-06-05 07:21:21
    • 수정2014-06-05 08:25:01
    연합뉴스
기회의 땅으로 인식돼온 미국에서 '아메리칸 드림'을 이루기가 점점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4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과 조사 전문 기관인 ORC 인터내셔널이 미국 성인 1천3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 설문조사를 한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59%가 '아메리칸 드림'을 이루기 어렵다고 답했다.

특히 2000년대 말 금융위기의 직격탄을 맞아 구직에 어려움을 겪는 18∼34세 청년층의 63%가 "꿈을 이루기 불가능하다"고 답해 장래를 어둡게 봤다.

또 다음 세대가 현재의 번영을 계속 이어갈 수 있을지 걱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54%가 부모 세대보다 현재 경제적으로 풍요로운 삶을 살고 있다고 답했으나 미래 전망을 묻자 응답자의 63%가 현재 아이들은 부모 세대에 비해 여유있는 삶을 살지 못할 것이라고 비관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부정적 전망이 놀라운 일은 아니라고 분석했다.

비영리 기구인 퓨 자선신탁 경제유동성 연구 책임자인 에린 커리어는 "이런 비관론은 많은 가정이 겪는 재정상의 문제를 반영한다"며 팍팍한 경제 상황이 꿈을 접게 하는 주요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아메리칸 드림은 여전히 존재한다는 견해도 있다.

자녀와 가족 문제를 연구해 온 론 해스킨스 브루킹스연구소 책임자는 "개발도상국과 비교해 미국의 경제 유동성은 더 나빠졌지만 그렇다고 중대한 변화를 겪은 것은 아니다"라며 "경제 성장률과 교육열이 높고, 흑인이 적은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일수록 신분 상승의 기회를 잡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