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 정부·방산업체 노린 사이버공격…“발신지 중국”
입력 2014.06.05 (11:18) 연합뉴스
일본 경찰이 자국 공무원이나 방위관련 기업에 종사하는 직원 등을 노린 사이버 공격을 수사한 결과 발신지가 대부분 중국인 것으로 파악됐다.

5일 요미우리(讀賣)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경시청 공안부가 일본의 중앙 성청(省廳)이나 방위관련 기업, 유럽 내 일본 대사관 직원 등이 사용하는 PC 약 100대 이상이 컴퓨터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을 수사한 결과 모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의 일종일 페이스북을 통해 접근한 인물이 보낸 이메일이 감염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보도 내용을 종합하면 공격자는 페이스북에서 자신이 노리는 기관 직원을 가장한 가상의 계정을 만들어 해당 기관 직원에게 '친구 신청'을 한다.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중요 정보를 보유한 것으로 추정되는 표적 인물을 파악하고 공격용 이메일을 보내 그의 PC를 감염시켰다.

이 바이러스는 감염된 PC를 중국 서버에 강제로 접속시켰고 바이러스를 전파한 이메일도 중국인이나 중국 회사 명의로 취득된 도메인에서 발신된 것으로 확인됐다.

페이스북 외에도 성청 직원이나 방위산업체 직원이 이용하는 그룹 이메일 서비스에 구성원을 가장해 침투한 뒤 바이러스를 심은 이메일을 보낸 사례도 파악됐다.

수사 과정에서 바이러스를 심은 메일이 약 140통 발견됐으며 감염된 PC가 1년 반에 걸쳐 약 40만 차례에 걸쳐 부정 접근을 당한 사례도 있었다.

공안부 일련의 사건이 해당 기관이나 기업의 기밀을 노린 조직적인 사이버 공격인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으나 중국 측이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요미우리는 일본 경찰이 인터폴(ICPO·국제형사경찰기구)을 통해 중국 당국에 정보 제공을 요청했으나 명확한 답을 얻지 못했다고 전했다.

현재까지 기밀 유출 사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일본 경찰은 '수상한 메일을 받으면 바로 신고하라'고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 일 정부·방산업체 노린 사이버공격…“발신지 중국”
    • 입력 2014-06-05 11:18:54
    연합뉴스
일본 경찰이 자국 공무원이나 방위관련 기업에 종사하는 직원 등을 노린 사이버 공격을 수사한 결과 발신지가 대부분 중국인 것으로 파악됐다.

5일 요미우리(讀賣)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경시청 공안부가 일본의 중앙 성청(省廳)이나 방위관련 기업, 유럽 내 일본 대사관 직원 등이 사용하는 PC 약 100대 이상이 컴퓨터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을 수사한 결과 모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의 일종일 페이스북을 통해 접근한 인물이 보낸 이메일이 감염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보도 내용을 종합하면 공격자는 페이스북에서 자신이 노리는 기관 직원을 가장한 가상의 계정을 만들어 해당 기관 직원에게 '친구 신청'을 한다.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중요 정보를 보유한 것으로 추정되는 표적 인물을 파악하고 공격용 이메일을 보내 그의 PC를 감염시켰다.

이 바이러스는 감염된 PC를 중국 서버에 강제로 접속시켰고 바이러스를 전파한 이메일도 중국인이나 중국 회사 명의로 취득된 도메인에서 발신된 것으로 확인됐다.

페이스북 외에도 성청 직원이나 방위산업체 직원이 이용하는 그룹 이메일 서비스에 구성원을 가장해 침투한 뒤 바이러스를 심은 이메일을 보낸 사례도 파악됐다.

수사 과정에서 바이러스를 심은 메일이 약 140통 발견됐으며 감염된 PC가 1년 반에 걸쳐 약 40만 차례에 걸쳐 부정 접근을 당한 사례도 있었다.

공안부 일련의 사건이 해당 기관이나 기업의 기밀을 노린 조직적인 사이버 공격인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으나 중국 측이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요미우리는 일본 경찰이 인터폴(ICPO·국제형사경찰기구)을 통해 중국 당국에 정보 제공을 요청했으나 명확한 답을 얻지 못했다고 전했다.

현재까지 기밀 유출 사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일본 경찰은 '수상한 메일을 받으면 바로 신고하라'고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