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세월호 ‘침몰’
경찰 ‘유병언 망명 차단’ 외국공관 경비 강화
입력 2014.06.05 (13:01) 수정 2014.06.05 (14:10) 사회
경찰이 세월호 실소유주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외국 공관 진입을 차단하기 위해 공관 경비와 인근 지역 순찰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경찰청은 "최근 대검찰청으로부터 유씨가 정치적 망명을 빌미로 외국 공관에 진입하는 것을 막아달라는 협조 요청을 받아 전국 지방경찰청에 내려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대사관 등 외국 공관이 많은 서울을 담당하는 서울지방경찰청은 대사관과 문화원 등 외국 공관에 경찰관을 추가로 배치해 경비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공관 측에도 출입자에 대한 검색을 강화하고 특이상황이 발생할 때 즉시 통보하도록 요청했습니다.

서울에는 대사관 97곳과 문화원 10곳 등 총 2백 13곳의 외국 공관이 있습니다.
  • 경찰 ‘유병언 망명 차단’ 외국공관 경비 강화
    • 입력 2014-06-05 13:01:33
    • 수정2014-06-05 14:10:52
    사회
경찰이 세월호 실소유주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외국 공관 진입을 차단하기 위해 공관 경비와 인근 지역 순찰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경찰청은 "최근 대검찰청으로부터 유씨가 정치적 망명을 빌미로 외국 공관에 진입하는 것을 막아달라는 협조 요청을 받아 전국 지방경찰청에 내려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대사관 등 외국 공관이 많은 서울을 담당하는 서울지방경찰청은 대사관과 문화원 등 외국 공관에 경찰관을 추가로 배치해 경비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공관 측에도 출입자에 대한 검색을 강화하고 특이상황이 발생할 때 즉시 통보하도록 요청했습니다.

서울에는 대사관 97곳과 문화원 10곳 등 총 2백 13곳의 외국 공관이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