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알리바바, 중국 프로축구단 ‘광저우 헝다’ 인수
입력 2014.06.05 (16:59) 수정 2014.06.05 (16:59) 연합뉴스
막강한 자본력을 가진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가 유명 중국 프로축구 구단을 인수했다.

알리바바는 5일 '광저우 헝다'(영문명 광저우 에버그란데) 프로축구 구단의 지분 50%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대만 중앙통신(CNA)이 중국 관영 신화망(新華網)을 인용해 전했다.

알리바바 측은 인수 금액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그러나 대만 언론은 소식통을 인용, 인수 금액이 12억 위안(약 1천955억 원)이라고 소개했다.

광저우 헝다는 2010년 헝다(恒大) 부동산그룹이 인수하면서 자금력을 바탕으로 아시아의 강팀으로 성장한 구단이다. 국가대표 수비수 김영권이 현재 이 팀에 소속돼 있다.

이 구단의 전신은 1954년 6월에 창단된 중국 최초의 프로축구팀인 중난바이두이(中南白隊)다.

알리바바는 헝다 부동산그룹과 다각도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방안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만 매체는 오는 8월 미국 증시 상장을 앞둔 알리바바가 스포츠 산업 시장으로까지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고 해석했다.
  • 알리바바, 중국 프로축구단 ‘광저우 헝다’ 인수
    • 입력 2014-06-05 16:59:15
    • 수정2014-06-05 16:59:40
    연합뉴스
막강한 자본력을 가진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가 유명 중국 프로축구 구단을 인수했다.

알리바바는 5일 '광저우 헝다'(영문명 광저우 에버그란데) 프로축구 구단의 지분 50%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대만 중앙통신(CNA)이 중국 관영 신화망(新華網)을 인용해 전했다.

알리바바 측은 인수 금액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그러나 대만 언론은 소식통을 인용, 인수 금액이 12억 위안(약 1천955억 원)이라고 소개했다.

광저우 헝다는 2010년 헝다(恒大) 부동산그룹이 인수하면서 자금력을 바탕으로 아시아의 강팀으로 성장한 구단이다. 국가대표 수비수 김영권이 현재 이 팀에 소속돼 있다.

이 구단의 전신은 1954년 6월에 창단된 중국 최초의 프로축구팀인 중난바이두이(中南白隊)다.

알리바바는 헝다 부동산그룹과 다각도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방안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만 매체는 오는 8월 미국 증시 상장을 앞둔 알리바바가 스포츠 산업 시장으로까지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고 해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