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방부 “L-SAM 개발 위해 미국에 ‘사드’ 자료 요청”
입력 2014.06.05 (17:17) 수정 2014.06.06 (07:49) 정치
국방부는 장거리 지대공미사일, L-SAM(엘 샘)을 국내에서 개발하기 위해 미국측에 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 관련 자료를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지난해 5월 말 L-SAM과 중거리 지대공미사일 사업팀에서 사업 추진을 위해 패트리엇(PAC)-3를 포함해 사드 자료를 미국측에 요청했다"며 "패트리엇-3 자료는 받았지만 사드 자료는 받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구매를 목적으로 정보를 구한 것이 아니라 전 세계 유사 무기를 조사하는 것이 목적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사드 관련 자료를 요청하면서 판매 여부도 질의한 것에 대해서는 "자료요청 때 기본양식에 포함된 질문이기 때문"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이에 앞서 페피노 드비아소 미국 국방부 미사일방어 정책국장은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 정부가 사드의 성능과 가격을 알아보기 위해 정보를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 국방부 “L-SAM 개발 위해 미국에 ‘사드’ 자료 요청”
    • 입력 2014-06-05 17:17:39
    • 수정2014-06-06 07:49:45
    정치
국방부는 장거리 지대공미사일, L-SAM(엘 샘)을 국내에서 개발하기 위해 미국측에 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 관련 자료를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지난해 5월 말 L-SAM과 중거리 지대공미사일 사업팀에서 사업 추진을 위해 패트리엇(PAC)-3를 포함해 사드 자료를 미국측에 요청했다"며 "패트리엇-3 자료는 받았지만 사드 자료는 받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구매를 목적으로 정보를 구한 것이 아니라 전 세계 유사 무기를 조사하는 것이 목적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사드 관련 자료를 요청하면서 판매 여부도 질의한 것에 대해서는 "자료요청 때 기본양식에 포함된 질문이기 때문"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이에 앞서 페피노 드비아소 미국 국방부 미사일방어 정책국장은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 정부가 사드의 성능과 가격을 알아보기 위해 정보를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