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 60대 진드기 바이러스 의심환자 ‘양성’
입력 2014.06.05 (17:58) 연합뉴스
제주시에 거주하는 60대 여성이 야생 진드기를 통해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돼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제주도는 SFTS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Y(67·여)씨의 혈액을 채취, 지난 2일 도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한 결과 양성 통보를 받았다고 5일 밝혔다.

제주시 조천읍에서 밭농사를 짓는 Y씨는 한 달 전부터 감기, 몸살 등의 증세로 동네 의원에서 진료를 받다가 지난 1일 도내 모 종합병원 응급실로 옮겨져 혈액검사 등 진료를 받다가 당일 오후 3시께 제주대학병원으로 이송됐다.

현재 Y씨는 발열과 허약, 식사 곤란, 백혈구 감소에 따른 면역력 저하 등의 증상으로 격리병실에 입원 치료 중이다.

도는 이 환자가 어느 곳에서 야생 진드기 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 주변인의 감염은 없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도는 SFTS 바이러스는 백신이나 항바이러스제가 따로 없어서 야외활동을 할 때는 사전에 진드기 기피제를 뿌리거나 긴 소매와 긴 바지 옷을 입고 양말 등을 신어 피부노출을 최대한 줄일 것을 바랐다.

또한 야외활동을 한 뒤 발열, 전신 근육통,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이 있으면 의료기관을 찾아 진료를 받도록 당부했다.

제주에서는 지난해 6명이 야생 진드기에 물려 SFTS 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이 가운데 4명이 숨졌다.

올해 들어서는 지난달 처음으로 충남 당진에서 60대 중반의 남성이 SFTS 질환으로 숨졌다.
  • 제주 60대 진드기 바이러스 의심환자 ‘양성’
    • 입력 2014-06-05 17:58:01
    연합뉴스
제주시에 거주하는 60대 여성이 야생 진드기를 통해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돼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제주도는 SFTS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Y(67·여)씨의 혈액을 채취, 지난 2일 도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한 결과 양성 통보를 받았다고 5일 밝혔다.

제주시 조천읍에서 밭농사를 짓는 Y씨는 한 달 전부터 감기, 몸살 등의 증세로 동네 의원에서 진료를 받다가 지난 1일 도내 모 종합병원 응급실로 옮겨져 혈액검사 등 진료를 받다가 당일 오후 3시께 제주대학병원으로 이송됐다.

현재 Y씨는 발열과 허약, 식사 곤란, 백혈구 감소에 따른 면역력 저하 등의 증상으로 격리병실에 입원 치료 중이다.

도는 이 환자가 어느 곳에서 야생 진드기 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 주변인의 감염은 없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도는 SFTS 바이러스는 백신이나 항바이러스제가 따로 없어서 야외활동을 할 때는 사전에 진드기 기피제를 뿌리거나 긴 소매와 긴 바지 옷을 입고 양말 등을 신어 피부노출을 최대한 줄일 것을 바랐다.

또한 야외활동을 한 뒤 발열, 전신 근육통,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이 있으면 의료기관을 찾아 진료를 받도록 당부했다.

제주에서는 지난해 6명이 야생 진드기에 물려 SFTS 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이 가운데 4명이 숨졌다.

올해 들어서는 지난달 처음으로 충남 당진에서 60대 중반의 남성이 SFTS 질환으로 숨졌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