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G7 정상회담 선언문에 북핵·미사일 비판”
입력 2014.06.06 (06:28) 수정 2014.06.06 (08:3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제 현안이 광범위하게 논의된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에서 북한 핵문제와 납북자 문제가 주요 의제로 다뤄지고 공동선언에 포함됐습니다.

이런 공조를 통해 대북 제재도 더 강력해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파리 김성모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에서 북한 문제가 주요하게 다뤄졌습니다.

우크라이나 사태, 시리아 내전 등 국제적 현안과 함께 이번 회의에서는 북한의 핵무기 개발 문제와 인권 침해 대책이 논의됐습니다.

G7 정상회의는 공동성명을 통해 북한의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 추진을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이어 모든 핵무기를 폐기하고 현재 진행 중인 개발 프로그램을 중단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성명은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한 유엔의 제재를 충실하게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G7 정상들은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서도 깊은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유엔 조사에서 드러난 북한의 조직적이고 광범위한 인권 침해를 해결하기 위한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했습니다.

특히 납치 문제를 포함, 인권 규정 위반 행위를 다루는 데 북한은 관련 유엔기구와 협력해야 한다고 이 성명은 덧붙였습니다.

이번 G7 공동성명은 국제사회의 원활한 대 북한 정책 공조를 시사하는 것이며 북한에 대한 제재가 더 강력하게 이행될 것이란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김성모입니다.
  • “G7 정상회담 선언문에 북핵·미사일 비판”
    • 입력 2014-06-06 06:29:26
    • 수정2014-06-06 08:30:4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국제 현안이 광범위하게 논의된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에서 북한 핵문제와 납북자 문제가 주요 의제로 다뤄지고 공동선언에 포함됐습니다.

이런 공조를 통해 대북 제재도 더 강력해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파리 김성모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에서 북한 문제가 주요하게 다뤄졌습니다.

우크라이나 사태, 시리아 내전 등 국제적 현안과 함께 이번 회의에서는 북한의 핵무기 개발 문제와 인권 침해 대책이 논의됐습니다.

G7 정상회의는 공동성명을 통해 북한의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 추진을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이어 모든 핵무기를 폐기하고 현재 진행 중인 개발 프로그램을 중단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성명은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한 유엔의 제재를 충실하게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G7 정상들은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서도 깊은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유엔 조사에서 드러난 북한의 조직적이고 광범위한 인권 침해를 해결하기 위한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했습니다.

특히 납치 문제를 포함, 인권 규정 위반 행위를 다루는 데 북한은 관련 유엔기구와 협력해야 한다고 이 성명은 덧붙였습니다.

이번 G7 공동성명은 국제사회의 원활한 대 북한 정책 공조를 시사하는 것이며 북한에 대한 제재가 더 강력하게 이행될 것이란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김성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