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대소득 분리과세 3주택 이상으로도 확대 추진
입력 2014.06.06 (07:23) 수정 2014.06.06 (08:5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침체된 부동산 시장을 띄우기 위해 정부가 다주택자의 임대소득세 부담을 낮춰주기로 했습니다.

임대소득이 연간 2천만원 이하면 집을 3채 이상 보유해도 분리과세를 적용하기로 한 것입니다.

임주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침체된 주택 거래를 활성화하기 위해 정부가 내놓은 카드는 다주택자에게 더 물리던 세금을 줄여주는 겁니다.

지난 2월, 정부의 임대 소득 과세 방침 이후 주택 매매 시장이 움츠러들자 고심 끝에 내놓은 방안입니다.

우선 연 임대소득 2천만 원 이하 2주택자에게만 적용하던 '분리과세 혜택'을 3주택 이상 보유자에게도 확대할 예정입니다.

주택을 3채 넘게 가지고 있어도 한 해 임대소득이 2천만 원이 넘지 않으면 세금을 줄여주겠다는 것입니다.

임대소득을 종합소득에서 분리해 과세하면 14%의 단일세율을 적용받습니다.

현행 3주택이상 다주택자는 최고 38%의 종합소득세율을 적용받고 있기 때문에 납세자 입장에서는 세금을 훨씬 덜 내게 되는 것입니다.

종합부동산세 과세 기준도 달라질 전망입니다.

현재 종부세 부과 대상은 주택 가격 9억 원이 넘는 1주택자나 6억 원 초과의 2주택이상 다주택자.

앞으로는 집을 몇 채 보유했는지 구분없이 주택 공시 가격 9억 원 초과로 부과기준을 올리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은 보유 주택 수에 따라 차별을 두는 것이 적절한지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며 다주택자 차별 과세를 손질하겠다는 뜻을 시사했습니다.

다주택자들에게 더 많이 물리던 세금을 하나씩 줄여 이들을 매매 시장으로 유도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다만, 과세 제도를 손질하려면 소득세법과 재산세법을 고쳐야하기 때문에 국회 통과여부가 중요한 변수로 남았습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 임대소득 분리과세 3주택 이상으로도 확대 추진
    • 입력 2014-06-06 08:35:27
    • 수정2014-06-06 08:52:52
    뉴스광장
<앵커 멘트>

침체된 부동산 시장을 띄우기 위해 정부가 다주택자의 임대소득세 부담을 낮춰주기로 했습니다.

임대소득이 연간 2천만원 이하면 집을 3채 이상 보유해도 분리과세를 적용하기로 한 것입니다.

임주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침체된 주택 거래를 활성화하기 위해 정부가 내놓은 카드는 다주택자에게 더 물리던 세금을 줄여주는 겁니다.

지난 2월, 정부의 임대 소득 과세 방침 이후 주택 매매 시장이 움츠러들자 고심 끝에 내놓은 방안입니다.

우선 연 임대소득 2천만 원 이하 2주택자에게만 적용하던 '분리과세 혜택'을 3주택 이상 보유자에게도 확대할 예정입니다.

주택을 3채 넘게 가지고 있어도 한 해 임대소득이 2천만 원이 넘지 않으면 세금을 줄여주겠다는 것입니다.

임대소득을 종합소득에서 분리해 과세하면 14%의 단일세율을 적용받습니다.

현행 3주택이상 다주택자는 최고 38%의 종합소득세율을 적용받고 있기 때문에 납세자 입장에서는 세금을 훨씬 덜 내게 되는 것입니다.

종합부동산세 과세 기준도 달라질 전망입니다.

현재 종부세 부과 대상은 주택 가격 9억 원이 넘는 1주택자나 6억 원 초과의 2주택이상 다주택자.

앞으로는 집을 몇 채 보유했는지 구분없이 주택 공시 가격 9억 원 초과로 부과기준을 올리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은 보유 주택 수에 따라 차별을 두는 것이 적절한지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며 다주택자 차별 과세를 손질하겠다는 뜻을 시사했습니다.

다주택자들에게 더 많이 물리던 세금을 하나씩 줄여 이들을 매매 시장으로 유도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다만, 과세 제도를 손질하려면 소득세법과 재산세법을 고쳐야하기 때문에 국회 통과여부가 중요한 변수로 남았습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