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6.4지방선거
[뉴스해설] 6·4 지방선거, 변화와 소통으로 재도약
입력 2014.06.06 (07:35) 수정 2014.06.06 (14:5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강선규 해설위원]

국민은 현명했습니다. 선택은 절묘했습니다. 어느 누구 한편의 손을 들어주지 않았습니다. 지방선거의 표심은 여야 모두에 대한 엄중한 경고였습니다. 변화와 소통을 주문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어깨가 무거워 보입니다. 세월호 참사로 이반된 민심을 추스르고 산적한 국가적 과제를 추진해야 합니다. 부정부패를 일소하고 공직사회를 혁신하는 국가 개조에 박차를 가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정부조직을 개편하고 인적쇄신을 해야 합니다.

총리인선과 내각,청와대 개편을 조속히 마무리해 국정안정을 찾아야 합니다. 인적쇄신은 국민의 눈높이에서 이뤄져야 합니다. 이른바 수첩인사는 지양해야 합니다. 필요하다면 야권인사도 중용하는 탕평인사가 이뤄져야 합니다. 국정운영 스타일도 바꿔야 한다는 목소리가 큽니다. 만기친람식 일방적 지시보다는 총리와 장관에게 책임과 권한을 나눠주는 리더십이 필요해 보입니다. 야당과의 소통도 요구됩니다. 야당의 협조없인 국정운영이 어렵습니다. 상대를 포용하는 것이 통치의 시작입니다.

집권여당도 변해야 합니다. 무능하다는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여야 합니다. 청와대만 바라봐선 안됩니다. 당청관계의 바람직한 정립도 필요해 보입니다. 야당을 포용하고 대화와 타협하는 정신도 발휘해야 합니다.

야당도 반사이익에만 기대선 미래가 불투명합니다. 국정을 책임지고 있는 한축임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거나 발목을 잡는다는 인상을 줘서는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없습니다.

이제 선거는 끝났습니다. 여야 모두 성찰과 반성을 얘기했습니다. 제발 말뿐인 수사가 아니길 기대합니다. 정쟁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 정쟁이 지향하는 곳은 국리민복이어야 합니다. 정치가 변해야 민생이 변합니다. 뉴스해설이었습니다.
  • [뉴스해설] 6·4 지방선거, 변화와 소통으로 재도약
    • 입력 2014-06-06 08:45:51
    • 수정2014-06-06 14:58:30
    뉴스광장
[강선규 해설위원]

국민은 현명했습니다. 선택은 절묘했습니다. 어느 누구 한편의 손을 들어주지 않았습니다. 지방선거의 표심은 여야 모두에 대한 엄중한 경고였습니다. 변화와 소통을 주문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어깨가 무거워 보입니다. 세월호 참사로 이반된 민심을 추스르고 산적한 국가적 과제를 추진해야 합니다. 부정부패를 일소하고 공직사회를 혁신하는 국가 개조에 박차를 가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정부조직을 개편하고 인적쇄신을 해야 합니다.

총리인선과 내각,청와대 개편을 조속히 마무리해 국정안정을 찾아야 합니다. 인적쇄신은 국민의 눈높이에서 이뤄져야 합니다. 이른바 수첩인사는 지양해야 합니다. 필요하다면 야권인사도 중용하는 탕평인사가 이뤄져야 합니다. 국정운영 스타일도 바꿔야 한다는 목소리가 큽니다. 만기친람식 일방적 지시보다는 총리와 장관에게 책임과 권한을 나눠주는 리더십이 필요해 보입니다. 야당과의 소통도 요구됩니다. 야당의 협조없인 국정운영이 어렵습니다. 상대를 포용하는 것이 통치의 시작입니다.

집권여당도 변해야 합니다. 무능하다는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여야 합니다. 청와대만 바라봐선 안됩니다. 당청관계의 바람직한 정립도 필요해 보입니다. 야당을 포용하고 대화와 타협하는 정신도 발휘해야 합니다.

야당도 반사이익에만 기대선 미래가 불투명합니다. 국정을 책임지고 있는 한축임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거나 발목을 잡는다는 인상을 줘서는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없습니다.

이제 선거는 끝났습니다. 여야 모두 성찰과 반성을 얘기했습니다. 제발 말뿐인 수사가 아니길 기대합니다. 정쟁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 정쟁이 지향하는 곳은 국리민복이어야 합니다. 정치가 변해야 민생이 변합니다. 뉴스해설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