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10대, 유산 받으려고 외조부모 살해
입력 2014.06.06 (10:08) 연합뉴스
미국에서 작은 집 한 채와 현금 2만달러에 불과한 유산을 차지하려고 조부모를 살해한 비정의 외손자와 공범 여자친구가 붙잡혔다.

5일(현지시간) 미국 콜로라도 지역 언론에 따르면 콜로라도주 북동부 소도시 스털링 경찰은 브렌던 리 존슨(19)과 존슨의 여자친구 카산드라 앤 리브(18)를 1급 살인과 강도 등의 혐의로 붙잡아 기소 대배심에 넘겼다.

존슨과 리브는 지난달 20일 외조부모 집에서 외조부 찰스 시비런스(70)와 외조모 설리(70)를 목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범행 9일 뒤에 경찰에 전화해 외조부모 집을 찾아왔다가 조부가 사망해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신고했다.

이에 앞서 이들은 외조모 시체를 50㎞ 떨어진 네브래스카주 로렌조에 가져다 버렸다.

경찰은 이들은 지난 3일 체포했다.

존슨은 외조부가 물려주기로 한 유산을 빨리 받아 챙기려는 욕심에 이런 끔찍한 짓을 저질렀다고 경찰 조사에서 자백했다.

외조부는 4만7천달러 짜리 허름한 농가와 2만 달러의 현찰을 유산으로 물려주겠노라고 존슨에게 약속한 바 있다.

최근 고등학교를 졸업한 존슨은 그동안 외조부 집에서 살았다.

시비런스 부부의 딸이자 범인 존슨의 어머니인 질 존슨은 언론의 취재에 응하지 않았다.
  • 미 10대, 유산 받으려고 외조부모 살해
    • 입력 2014-06-06 10:08:49
    연합뉴스
미국에서 작은 집 한 채와 현금 2만달러에 불과한 유산을 차지하려고 조부모를 살해한 비정의 외손자와 공범 여자친구가 붙잡혔다.

5일(현지시간) 미국 콜로라도 지역 언론에 따르면 콜로라도주 북동부 소도시 스털링 경찰은 브렌던 리 존슨(19)과 존슨의 여자친구 카산드라 앤 리브(18)를 1급 살인과 강도 등의 혐의로 붙잡아 기소 대배심에 넘겼다.

존슨과 리브는 지난달 20일 외조부모 집에서 외조부 찰스 시비런스(70)와 외조모 설리(70)를 목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범행 9일 뒤에 경찰에 전화해 외조부모 집을 찾아왔다가 조부가 사망해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신고했다.

이에 앞서 이들은 외조모 시체를 50㎞ 떨어진 네브래스카주 로렌조에 가져다 버렸다.

경찰은 이들은 지난 3일 체포했다.

존슨은 외조부가 물려주기로 한 유산을 빨리 받아 챙기려는 욕심에 이런 끔찍한 짓을 저질렀다고 경찰 조사에서 자백했다.

외조부는 4만7천달러 짜리 허름한 농가와 2만 달러의 현찰을 유산으로 물려주겠노라고 존슨에게 약속한 바 있다.

최근 고등학교를 졸업한 존슨은 그동안 외조부 집에서 살았다.

시비런스 부부의 딸이자 범인 존슨의 어머니인 질 존슨은 언론의 취재에 응하지 않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