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민 혈중 수은 농도 안전 수준…감소 추세”
입력 2014.06.06 (09:48) 수정 2014.06.06 (22:3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생선 등을 섭취하면 대표적인 중금속인 수은이 몸 안에 쌓이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는데요.

식품 보건 당국의 조사 결과, 우리나라 국민의 수은 노출 정도가 안전한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철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08년부터 2011년까지 국민 만 9천 여명을 대상으로 혈중 수은 농도를 조사한 결과, 1인당 혈중 수은 농도가 평균 3.45㎍/L(마이크로그램 퍼 리터)로 안전한 수준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식품 주간섭취 한계량의 28% 수준입니다.

영유아와 청소년, 가임기 여성의 혈중 수은 농도는 평균보다 더 낮게 나타났습니다.

다른 나라와 비교해 보면 생선 섭취량이 적은 독일과 캐나다 등의 혈중 수은 농도보다 높게 조사됐습니다.

반면, 우리와 비슷하게 생선을 많이 먹는 일본이나 홍콩은 혈중 수은 농도가 비슷한 수준이었다고 식약처는 설명했습니다.

식약처는 "우리 국민의 수은 노출은 안전한 수준으로 확인됐으나, 환경이나 식품으로부터 지속적으로 오염될 수 있다"며 관련 부처와 공동으로 혈중 농도 분석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식약처는 또, "임산부 등 일부 민감한 사람은 심해성 어류에 수은이 함유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주 1회, 백 그램 이하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 “한국민 혈중 수은 농도 안전 수준…감소 추세”
    • 입력 2014-06-06 10:34:15
    • 수정2014-06-06 22:31:40
    930뉴스
<앵커 멘트>

생선 등을 섭취하면 대표적인 중금속인 수은이 몸 안에 쌓이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는데요.

식품 보건 당국의 조사 결과, 우리나라 국민의 수은 노출 정도가 안전한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철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08년부터 2011년까지 국민 만 9천 여명을 대상으로 혈중 수은 농도를 조사한 결과, 1인당 혈중 수은 농도가 평균 3.45㎍/L(마이크로그램 퍼 리터)로 안전한 수준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식품 주간섭취 한계량의 28% 수준입니다.

영유아와 청소년, 가임기 여성의 혈중 수은 농도는 평균보다 더 낮게 나타났습니다.

다른 나라와 비교해 보면 생선 섭취량이 적은 독일과 캐나다 등의 혈중 수은 농도보다 높게 조사됐습니다.

반면, 우리와 비슷하게 생선을 많이 먹는 일본이나 홍콩은 혈중 수은 농도가 비슷한 수준이었다고 식약처는 설명했습니다.

식약처는 "우리 국민의 수은 노출은 안전한 수준으로 확인됐으나, 환경이나 식품으로부터 지속적으로 오염될 수 있다"며 관련 부처와 공동으로 혈중 농도 분석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식약처는 또, "임산부 등 일부 민감한 사람은 심해성 어류에 수은이 함유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주 1회, 백 그램 이하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