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크레인, PGA 세인트주드 첫날 ‘단독 선두’
입력 2014.06.06 (10:56) 연합뉴스
벤 크레인(미국)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페덱스 세인트주드 클래식(총상금 580만 달러) 1라운드에서 단독 선두에 나섰다.

크레인은 6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TPC사우스윈드(파70·7천239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기록하며 7언더파 63타를 기록했다.

10번 홀에서 출발한 크레인은 마지막 홀인 9번 홀(파4)에서 8m가 넘는 긴 거리의 버디 퍼트에 성공해 기분 좋게 첫날 경기를 마쳤다.

피터 맬너티와 빌리 호셸(이상 미국)이 나란히 5언더파로 선두에 2타 뒤진 공동 2위에 올랐다.

맬너티는 1라운드를 마쳤지만 호셸은 2개 홀을 남겨놨다.

이날 경기는 악천후로 인해 3시간 이상 지연된 끝에 날이 어두워져 1라운드를 끝내지 못한 선수들이 60명이나 됐다.

레티프 구센(남아공) 등 5명이 4언더파로 공동 4위, 최근 주식 내부자 거래 혐의로 미국 연방수사국(FBI)의 수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진 필미켈슨(미국) 등은 3언더파를 쳐 공동 9위로 1라운드를 마감했다.

한국 선수들의 성적은 좋지 못했다.

위창수(42·테일러메이드)가 2언더파 68타로 공동 23위에 올랐고 재미교포 제임스 한(32)은 1언더파 69타로 공동 42위다.

배상문(28·캘러웨이)은 3오버파 73타로 부진해 공동 122위로 처졌다.
  • 크레인, PGA 세인트주드 첫날 ‘단독 선두’
    • 입력 2014-06-06 10:56:37
    연합뉴스
벤 크레인(미국)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페덱스 세인트주드 클래식(총상금 580만 달러) 1라운드에서 단독 선두에 나섰다.

크레인은 6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TPC사우스윈드(파70·7천239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기록하며 7언더파 63타를 기록했다.

10번 홀에서 출발한 크레인은 마지막 홀인 9번 홀(파4)에서 8m가 넘는 긴 거리의 버디 퍼트에 성공해 기분 좋게 첫날 경기를 마쳤다.

피터 맬너티와 빌리 호셸(이상 미국)이 나란히 5언더파로 선두에 2타 뒤진 공동 2위에 올랐다.

맬너티는 1라운드를 마쳤지만 호셸은 2개 홀을 남겨놨다.

이날 경기는 악천후로 인해 3시간 이상 지연된 끝에 날이 어두워져 1라운드를 끝내지 못한 선수들이 60명이나 됐다.

레티프 구센(남아공) 등 5명이 4언더파로 공동 4위, 최근 주식 내부자 거래 혐의로 미국 연방수사국(FBI)의 수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진 필미켈슨(미국) 등은 3언더파를 쳐 공동 9위로 1라운드를 마감했다.

한국 선수들의 성적은 좋지 못했다.

위창수(42·테일러메이드)가 2언더파 68타로 공동 23위에 올랐고 재미교포 제임스 한(32)은 1언더파 69타로 공동 42위다.

배상문(28·캘러웨이)은 3오버파 73타로 부진해 공동 122위로 처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