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샌안토니오, 챔프 1차전 역전승 ‘기선 제압’
입력 2014.06.06 (13:25) 연합뉴스
샌안토니오 스퍼스가 2013-2014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결정전(7전4승제) 1차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샌안토니오는 6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AT&T 센터에서 열린 마이애미 히트와의 홈 1차전에서 110-95로 승리했다.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마이애미에 3승4패로 분패한 샌안토니오는 1차전 기선 제압에 성공하며 1년 만에 성사된 '결승 재대결'에서 설욕할 가능성을 부풀렸다.

경기 종료 4분 전까지 94-92로 샌안토니오가 근소하게 앞서는 접전이 벌어졌으나 이때부터 급격히 샌안토니오 쪽으로 경기의 무게 추가 기울었다.

바로 마이애미의 간판선수인 르브론 제임스가 왼쪽 다리 부상으로 벤치로 물러났기 때문이다.

제임스는 골밑 득점에 성공해 92-94로 추격하는 점수를 넣었지만 착지하면서 왼쪽 다리 근육 통증을 호소하며 아예 백코트도 하지 못했다.

마이애미는 제임스를 교체할 수밖에 없었고 샌안토니오는 이어진 공격에서 대니 그린의 3점슛, 보리스 디아우의 골밑 득점으로 분위기를 몰아가 순식간에 99-92로 달아났다.

마애이미의 마리오 찰머스가 3점슛으로 반격하며 추격에 나섰지만 샌안토니오 역시 카와이 레너드의 3점포로 응수해 제임스가 빠진 마이애미를 곤경에 빠트렸다.

이어 경기 종료 1분14초를 남기고 샌안토니오의 토니 파커가 3점슛을 터뜨려 10점 차를 만들면서 1차전 승부가 확실히 갈렸다.

샌안토니오는 38세 노장 팀 덩컨(21점·10리바운드)과 마누 지노빌리(16점·11어시스트)가 나란히 더블더블을 기록했고 그린은 이날 자신의 13점 가운데 11점을 4쿼터에 몰아넣었다.

마이애미의 제임스는 25점으로 양팀 통틀어 최다 득점을 기록했으나 4쿼터 막판 부상으로 2차전 이후 정상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느냐가 관건으로 떠올랐다.

특히 이날 경기는 체육관 내 냉방 장치가 고장 나 찜통 속에서 열리는 바람에 선수들의 체력 소모가 평소보다 심했다.

두 팀의 2차전은 9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 6일 전적

▲ 챔피언 결정 1차전(7전4승제)

샌안토니오(1승) 110-95 마이애미(1패)
  • 샌안토니오, 챔프 1차전 역전승 ‘기선 제압’
    • 입력 2014-06-06 13:25:58
    연합뉴스
샌안토니오 스퍼스가 2013-2014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결정전(7전4승제) 1차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샌안토니오는 6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AT&T 센터에서 열린 마이애미 히트와의 홈 1차전에서 110-95로 승리했다.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마이애미에 3승4패로 분패한 샌안토니오는 1차전 기선 제압에 성공하며 1년 만에 성사된 '결승 재대결'에서 설욕할 가능성을 부풀렸다.

경기 종료 4분 전까지 94-92로 샌안토니오가 근소하게 앞서는 접전이 벌어졌으나 이때부터 급격히 샌안토니오 쪽으로 경기의 무게 추가 기울었다.

바로 마이애미의 간판선수인 르브론 제임스가 왼쪽 다리 부상으로 벤치로 물러났기 때문이다.

제임스는 골밑 득점에 성공해 92-94로 추격하는 점수를 넣었지만 착지하면서 왼쪽 다리 근육 통증을 호소하며 아예 백코트도 하지 못했다.

마이애미는 제임스를 교체할 수밖에 없었고 샌안토니오는 이어진 공격에서 대니 그린의 3점슛, 보리스 디아우의 골밑 득점으로 분위기를 몰아가 순식간에 99-92로 달아났다.

마애이미의 마리오 찰머스가 3점슛으로 반격하며 추격에 나섰지만 샌안토니오 역시 카와이 레너드의 3점포로 응수해 제임스가 빠진 마이애미를 곤경에 빠트렸다.

이어 경기 종료 1분14초를 남기고 샌안토니오의 토니 파커가 3점슛을 터뜨려 10점 차를 만들면서 1차전 승부가 확실히 갈렸다.

샌안토니오는 38세 노장 팀 덩컨(21점·10리바운드)과 마누 지노빌리(16점·11어시스트)가 나란히 더블더블을 기록했고 그린은 이날 자신의 13점 가운데 11점을 4쿼터에 몰아넣었다.

마이애미의 제임스는 25점으로 양팀 통틀어 최다 득점을 기록했으나 4쿼터 막판 부상으로 2차전 이후 정상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느냐가 관건으로 떠올랐다.

특히 이날 경기는 체육관 내 냉방 장치가 고장 나 찜통 속에서 열리는 바람에 선수들의 체력 소모가 평소보다 심했다.

두 팀의 2차전은 9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 6일 전적

▲ 챔피언 결정 1차전(7전4승제)

샌안토니오(1승) 110-95 마이애미(1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