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외무 “올랑드-푸틴 우크라이나 휴전 논의”
입력 2014.06.06 (19:55) 수정 2014.06.06 (22:31) 국제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내의 휴전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올랑드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어제(5일), 노르망디 상륙작전 70주년 기념식 참석차 프랑스를 찾은 푸틴 대통령과 만찬을 함께 하면서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고 로랑 파비위스 프랑스 외무장관이 밝혔습니다.

이 자리에서 올랑드 대통령은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이 휴전"이라고 강조했고,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일정한 영향력이 있지만, 사태를 완전히 통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파비위스 장관은 소개했습니다.

현재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선 정부군과 분리주의 민병대 간 교전이 지속되고 있으며, 우크라이나 정부는 친러시아 분리주의 세력이 동부 국경 주변 지역 일부를 장악해 통제권을 잃었다고 인정한 바 있습니다.
  • 프랑스 외무 “올랑드-푸틴 우크라이나 휴전 논의”
    • 입력 2014-06-06 19:55:36
    • 수정2014-06-06 22:31:29
    국제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내의 휴전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올랑드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어제(5일), 노르망디 상륙작전 70주년 기념식 참석차 프랑스를 찾은 푸틴 대통령과 만찬을 함께 하면서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고 로랑 파비위스 프랑스 외무장관이 밝혔습니다.

이 자리에서 올랑드 대통령은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이 휴전"이라고 강조했고,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일정한 영향력이 있지만, 사태를 완전히 통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파비위스 장관은 소개했습니다.

현재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선 정부군과 분리주의 민병대 간 교전이 지속되고 있으며, 우크라이나 정부는 친러시아 분리주의 세력이 동부 국경 주변 지역 일부를 장악해 통제권을 잃었다고 인정한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