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세월호 ‘침몰’
선원들이 외면했던 ‘조리원’ 시신 수습
입력 2014.06.06 (21:06) 수정 2014.06.06 (22:3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침몰 당시 다친 조리원들을 내버려두고 탈출한 기관장에게 살인 혐의가 적용됐죠.

이 조리원 가운데 한 명의 시신이 수습됐습니다.

박상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쾅' 하는 소리와 함께 세월호가 급격히 기운 순간.

기관직 승무원 7명은 3층 승무원실 앞 복도에 모여 해경의 구조를 기다렸습니다.

당시 복도에는 크게 다친 조리원 두 명이 쓰러져 있었습니다.

하지만, 선원들은 이들을 보고도 30여 분 동안 아무런 구호조치도 하지 않다가 해경 경비정이 도착하자마자 탈출해버렸습니다.

<녹취> 세월호 탈출 기관사(4월 19일) : "기관부원들이 전부 만나가지고, 부서장 지시를 받아서 나가고 보니까 해경 구조배가 와서..."

선원들은 구조된 뒤에도 배 안에 부상을 입은 조리원이 있다는 말을 해경에 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따라 검경 합동수사본부는 기관직 승무원 7명 가운데 최고 책임자인 기관장 박 모 씨에게는 살인죄를 추가 적용했습니다.

이렇게 동료들에게 외면당했던 조리원 2명 가운데 60살 김 모 씨가 사고 발생 52일 만인 오늘 오전 8시쯤 3층 선미 쪽 선원 침실에서 발견돼 수습됐습니다.

합동구조팀은 부상당한 김 씨가 물살에 휩쓸려 선원 침실까지 떠내려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상훈입니다.
  • 선원들이 외면했던 ‘조리원’ 시신 수습
    • 입력 2014-06-06 21:07:30
    • 수정2014-06-06 22:30:32
    뉴스 9
<앵커 멘트>

세월호 침몰 당시 다친 조리원들을 내버려두고 탈출한 기관장에게 살인 혐의가 적용됐죠.

이 조리원 가운데 한 명의 시신이 수습됐습니다.

박상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쾅' 하는 소리와 함께 세월호가 급격히 기운 순간.

기관직 승무원 7명은 3층 승무원실 앞 복도에 모여 해경의 구조를 기다렸습니다.

당시 복도에는 크게 다친 조리원 두 명이 쓰러져 있었습니다.

하지만, 선원들은 이들을 보고도 30여 분 동안 아무런 구호조치도 하지 않다가 해경 경비정이 도착하자마자 탈출해버렸습니다.

<녹취> 세월호 탈출 기관사(4월 19일) : "기관부원들이 전부 만나가지고, 부서장 지시를 받아서 나가고 보니까 해경 구조배가 와서..."

선원들은 구조된 뒤에도 배 안에 부상을 입은 조리원이 있다는 말을 해경에 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따라 검경 합동수사본부는 기관직 승무원 7명 가운데 최고 책임자인 기관장 박 모 씨에게는 살인죄를 추가 적용했습니다.

이렇게 동료들에게 외면당했던 조리원 2명 가운데 60살 김 모 씨가 사고 발생 52일 만인 오늘 오전 8시쯤 3층 선미 쪽 선원 침실에서 발견돼 수습됐습니다.

합동구조팀은 부상당한 김 씨가 물살에 휩쓸려 선원 침실까지 떠내려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상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