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공기관, 현충일 ‘조기 게양’ 실태는?
입력 2014.06.06 (21:16) 수정 2014.06.06 (22:3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태극기 다셨는지요?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에선 전 주민들이 다함께 조기를 달기도했는데 정작 모범이 돼야 할 공공기관들은 무신경한 모습이었습니다.

홍성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아파트 베란다 창문마다 태극기가 빠짐없이 내걸렸습니다.

9백여 가구가 사는 이 아파트는 전체의 80%가 조기 게양에 동참했습니다.

인근 아파트 단지와 확연히 대조되는 모습입니다.

입주자대표회의에서 태극기를 구입해 주민들에게 싼 값에 나눠주고..

<인터뷰> 아파트 경비원 : "(태극기)다는 방법은 알지? 조기로 달아야 돼."

아파트 출입문에는 조기 게양을 독려하는 안내문을 붙여 주민들이 스스로 태극기 달기에 나선 덕분입니다.

<인터뷰> 허정자(입주자대표회의 총무) : "이렇게 걸어놓으면 아이들이 왜 태극기를 다냐고 물어봐요. 그럼 오늘의 역사적 의미 등을 설명해주고 교육적으로 도움이 돼요."

하지만 정작 조기 게양에 앞장서야 할 공공기관들은 엉망이었습니다.

주민센터와 교육청, 학교 등 취재진이 2시간 동안 태극기를 세로 길이만큼 내려 달지 않은 것으로 확인한 곳만 열 군데가 넘습니다.

<녹취> 주민센터 직원 : "4일날 선거 끝나고 선거 관련 일을 바쁘게 하다보니까 잘못한 거 같아요."

현재 국회에는 자치단체마다 지역의 국기 관리와 보급을 책임지는 '국기 책임관'을 두도록 하는 국기법 개정안이 발의돼 있지만 제대로 논의가 이뤄지지 못한 상태입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공공기관, 현충일 ‘조기 게양’ 실태는?
    • 입력 2014-06-06 21:18:07
    • 수정2014-06-06 22:30:32
    뉴스 9
<앵커 멘트>

오늘 태극기 다셨는지요?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에선 전 주민들이 다함께 조기를 달기도했는데 정작 모범이 돼야 할 공공기관들은 무신경한 모습이었습니다.

홍성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아파트 베란다 창문마다 태극기가 빠짐없이 내걸렸습니다.

9백여 가구가 사는 이 아파트는 전체의 80%가 조기 게양에 동참했습니다.

인근 아파트 단지와 확연히 대조되는 모습입니다.

입주자대표회의에서 태극기를 구입해 주민들에게 싼 값에 나눠주고..

<인터뷰> 아파트 경비원 : "(태극기)다는 방법은 알지? 조기로 달아야 돼."

아파트 출입문에는 조기 게양을 독려하는 안내문을 붙여 주민들이 스스로 태극기 달기에 나선 덕분입니다.

<인터뷰> 허정자(입주자대표회의 총무) : "이렇게 걸어놓으면 아이들이 왜 태극기를 다냐고 물어봐요. 그럼 오늘의 역사적 의미 등을 설명해주고 교육적으로 도움이 돼요."

하지만 정작 조기 게양에 앞장서야 할 공공기관들은 엉망이었습니다.

주민센터와 교육청, 학교 등 취재진이 2시간 동안 태극기를 세로 길이만큼 내려 달지 않은 것으로 확인한 곳만 열 군데가 넘습니다.

<녹취> 주민센터 직원 : "4일날 선거 끝나고 선거 관련 일을 바쁘게 하다보니까 잘못한 거 같아요."

현재 국회에는 자치단체마다 지역의 국기 관리와 보급을 책임지는 '국기 책임관'을 두도록 하는 국기법 개정안이 발의돼 있지만 제대로 논의가 이뤄지지 못한 상태입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