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A 경찰 ‘드론 도입’ 방침…“사생활 침해” 논란
입력 2014.06.06 (21:42) 수정 2014.06.06 (22: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로스앤젤레스 경찰이 미국에서 최초로 범죄자 추적 등에 무인기, 드론을 쓰기 위해 주민청문회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인권 단체와 일부 주민들은 사생활 침해를 우려하고 있습니다.

박영환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최근 LA 경찰청은 시애틀 경찰로부터 2대의 드론, 즉 무인기를 넘겨받았습니다.

예산을 들여 샀지만 주민의 거센 반대로 폐기할 처지가 되자 먼저 써 보라고 권유한 것입니다.

LA 경찰위원회는 미국서 최초로 수사과정에 드론을 도입키로 하고 조만간 청문회에서 주민을 설득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찰리 백(LA 경찰청장) : "드론은 아주 유용하죠.반대자들과 주민들에게 드론이 엿보고 훔쳐보는데 쓰이는 게 아니고 안전을 위해서 쓴다는 점을 입증할 겁니다."

인권 단체들은 드론 도입은 공권력에 의한 '사생활 침해'를 낳을 거라며 경찰의 의도를 경계했습니다.

주민들도 찬반 양론이 팽팽합니다.

<인터뷰> 인디아(LA 시민) : "경찰 헬리콥터 보다 덜 시끄러우니 그건 좋네요.하지만 경찰들이 조종하는 드론이라면 좀 괴상하지 않나요?"

<인터뷰> 리챠드(LA 시민) : "경찰이 드론을 사건 수사에 쓰면 여러 측면에서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아요."

소음과 안전사고 등 부작용 때문에 촬영이나 조난자 수색용 드론까지 사용금지 조치가 잇따른 터여서 다가올 LA 경찰청의 드론 청문회는 새삼 주목을 끌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박영환입니다.
  • LA 경찰 ‘드론 도입’ 방침…“사생활 침해” 논란
    • 입력 2014-06-06 21:43:27
    • 수정2014-06-06 22:31:29
    뉴스 9
<앵커 멘트>

미국 로스앤젤레스 경찰이 미국에서 최초로 범죄자 추적 등에 무인기, 드론을 쓰기 위해 주민청문회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인권 단체와 일부 주민들은 사생활 침해를 우려하고 있습니다.

박영환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최근 LA 경찰청은 시애틀 경찰로부터 2대의 드론, 즉 무인기를 넘겨받았습니다.

예산을 들여 샀지만 주민의 거센 반대로 폐기할 처지가 되자 먼저 써 보라고 권유한 것입니다.

LA 경찰위원회는 미국서 최초로 수사과정에 드론을 도입키로 하고 조만간 청문회에서 주민을 설득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찰리 백(LA 경찰청장) : "드론은 아주 유용하죠.반대자들과 주민들에게 드론이 엿보고 훔쳐보는데 쓰이는 게 아니고 안전을 위해서 쓴다는 점을 입증할 겁니다."

인권 단체들은 드론 도입은 공권력에 의한 '사생활 침해'를 낳을 거라며 경찰의 의도를 경계했습니다.

주민들도 찬반 양론이 팽팽합니다.

<인터뷰> 인디아(LA 시민) : "경찰 헬리콥터 보다 덜 시끄러우니 그건 좋네요.하지만 경찰들이 조종하는 드론이라면 좀 괴상하지 않나요?"

<인터뷰> 리챠드(LA 시민) : "경찰이 드론을 사건 수사에 쓰면 여러 측면에서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아요."

소음과 안전사고 등 부작용 때문에 촬영이나 조난자 수색용 드론까지 사용금지 조치가 잇따른 터여서 다가올 LA 경찰청의 드론 청문회는 새삼 주목을 끌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박영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