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월드컵 개막 임박…어수선한 브라질
입력 2014.06.08 (07:11) 수정 2014.06.08 (07:42)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구촌 최대의 축제 브라질 월드컵 개막이 이제 닷새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축구의 나라 브라질에서 열리는 월드컵인데, 정작 현지에서는 기대 못지 않게 걱정도 큽니다.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개최국 브라질은 개막을 앞두고 세르비아와 마지막 평가전에서 1대 0으로 이겼습니다.

시원스런 경기력은 아니었지만 브라질 시민들은 다가오는 월드컵에 대한 기대를 나타냈습니다.

<녹취> "가자! 브라질!!!"

<인터뷰> 시민 : "브라질에서 월드컵을 여니 뿌듯합니다. 환영합니다."

하지만 브라질 국민들의 바람과 달리, 월드컵 준비는 여전히 불안합니다.

상파울루 등 곳곳의 경기장들이 완공되지 못한 상태고, 전 세계 취재진들을 위한 미디어 센터도 아직은 어수선한 분위기입니다.

브라질과 크로아티아의 월드컵 개막전이 열리는 상파울루 경기장입니다. 개막이 일주일도 채 남지 않았는데 아직도 막바지 공사에 한창입니다.

설상가상으로 임금 인상을 요구하는 지하철 노동자들이 파업에 돌입하면서, 상파울루 도심은 극심한 교통 정체까지 빚고 있습니다.

<인터뷰> 페르난데스(멕시코 기자) : "축구를 그렇게 좋아하는 브라질 사람들이 월드컵에 대한 이야기를 잘 하지 않는 것이 놀랍습니다."

축구 왕국 브라질에서의 월드컵이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을지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월드컵 개막 임박…어수선한 브라질
    • 입력 2014-06-08 07:14:17
    • 수정2014-06-08 07:42:43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지구촌 최대의 축제 브라질 월드컵 개막이 이제 닷새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축구의 나라 브라질에서 열리는 월드컵인데, 정작 현지에서는 기대 못지 않게 걱정도 큽니다.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개최국 브라질은 개막을 앞두고 세르비아와 마지막 평가전에서 1대 0으로 이겼습니다.

시원스런 경기력은 아니었지만 브라질 시민들은 다가오는 월드컵에 대한 기대를 나타냈습니다.

<녹취> "가자! 브라질!!!"

<인터뷰> 시민 : "브라질에서 월드컵을 여니 뿌듯합니다. 환영합니다."

하지만 브라질 국민들의 바람과 달리, 월드컵 준비는 여전히 불안합니다.

상파울루 등 곳곳의 경기장들이 완공되지 못한 상태고, 전 세계 취재진들을 위한 미디어 센터도 아직은 어수선한 분위기입니다.

브라질과 크로아티아의 월드컵 개막전이 열리는 상파울루 경기장입니다. 개막이 일주일도 채 남지 않았는데 아직도 막바지 공사에 한창입니다.

설상가상으로 임금 인상을 요구하는 지하철 노동자들이 파업에 돌입하면서, 상파울루 도심은 극심한 교통 정체까지 빚고 있습니다.

<인터뷰> 페르난데스(멕시코 기자) : "축구를 그렇게 좋아하는 브라질 사람들이 월드컵에 대한 이야기를 잘 하지 않는 것이 놀랍습니다."

축구 왕국 브라질에서의 월드컵이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을지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