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시카고 사단, ‘힐러리 대통령 만들기’ 재집결
입력 2014.06.08 (11:49) 수정 2014.06.08 (15:22) 국제
'버락 오바마 대통령 만들기'의 일등공신인 "시카고 사단"이 힐러리 클린턴(66) 전 국무장관을 중심으로 재집결했다.

미국 최초의 흑인 대통령 탄생에 결정적으로 기여한 시카고 민주계 정치인들이 이번엔 미국 최초의 여성 대통령을 만들겠다고 나선 것이다.

7일자 시카고 언론 보도에 따르면, 클린턴 전 장관의 대권 도전을 지원하는 정치자금모금단체(슈퍼팩) '레디포 힐러리'(Ready for Hillary)가 시카고에서 2건의 모금행사를 가졌다.

시카고 번화가의 고급 레스토랑과 스포츠바에서 차례로 열린 행사에는 람 이매뉴얼 시카고 시장, 딕 더빈 연방상원 민주당 원내총무, 잰 샤코우스키·빌 포스터·로빈 켈리·대니 데이비스 등 일리노이 연방하원의원, 리자 매디건 일리노이 검찰총장, 존 컬러튼 일리노이 상원의장, 토니 프렉윈클 쿡카운티의장 등 시카고지역 유력 정치인들이 총출동했다.

이매뉴얼 시장은 오바마 행정부 초대 백악관 비서실장을 지냈고 이에 앞서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대선 캠프의 자금모금 총책을 거쳐 백악관 고문을 역임했다.

오바마·클린턴 일가와 모두 절친한 이매뉴얼은 2008 민주당 경선 막판에 힐러리와 맞선 오바마 손을 들어주고 대선 승리를 이끌었다.

또 더빈 의원과 샤코우스키 의원은 일리노이 연방상원의원이던 오바마에게 대통령 출마를 권유한 인물로 알려져있다.

이 자리에서 더빈 의원은 행사 참가자들에게 "클린턴 전 장관이 2016 대선에 출마하지 않게 되면 민주당으로서는 뾰족한 대안이 없다"면서 "클린턴 전 장관은 민주당 최고의 카드"라고 말했다.

시카고는 오바마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으로 더 많이 알려져 있지만 클린턴 전 장관의 고향이기도 하다.

클린턴 전 장관은 시카고에서 태어나 고등학교를 마칠 때까지 시카고 교외도시 파크리지에서 자랐다.

현지언론은 오는 20일까지 3주에 걸쳐 시카고에 '클린턴 매니아'들이 총집결한다고 전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회고록 '힘든 선택들'(Hard Choices)이 출시되는 10일, 이틀 일정으로 시카고를 찾는다. 20일에는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시카고를 방문해, 이매뉴얼 시장의 정치자금 모금행사를 주재할 계획이다.
  • 미 시카고 사단, ‘힐러리 대통령 만들기’ 재집결
    • 입력 2014-06-08 11:49:24
    • 수정2014-06-08 15:22:12
    국제
'버락 오바마 대통령 만들기'의 일등공신인 "시카고 사단"이 힐러리 클린턴(66) 전 국무장관을 중심으로 재집결했다.

미국 최초의 흑인 대통령 탄생에 결정적으로 기여한 시카고 민주계 정치인들이 이번엔 미국 최초의 여성 대통령을 만들겠다고 나선 것이다.

7일자 시카고 언론 보도에 따르면, 클린턴 전 장관의 대권 도전을 지원하는 정치자금모금단체(슈퍼팩) '레디포 힐러리'(Ready for Hillary)가 시카고에서 2건의 모금행사를 가졌다.

시카고 번화가의 고급 레스토랑과 스포츠바에서 차례로 열린 행사에는 람 이매뉴얼 시카고 시장, 딕 더빈 연방상원 민주당 원내총무, 잰 샤코우스키·빌 포스터·로빈 켈리·대니 데이비스 등 일리노이 연방하원의원, 리자 매디건 일리노이 검찰총장, 존 컬러튼 일리노이 상원의장, 토니 프렉윈클 쿡카운티의장 등 시카고지역 유력 정치인들이 총출동했다.

이매뉴얼 시장은 오바마 행정부 초대 백악관 비서실장을 지냈고 이에 앞서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대선 캠프의 자금모금 총책을 거쳐 백악관 고문을 역임했다.

오바마·클린턴 일가와 모두 절친한 이매뉴얼은 2008 민주당 경선 막판에 힐러리와 맞선 오바마 손을 들어주고 대선 승리를 이끌었다.

또 더빈 의원과 샤코우스키 의원은 일리노이 연방상원의원이던 오바마에게 대통령 출마를 권유한 인물로 알려져있다.

이 자리에서 더빈 의원은 행사 참가자들에게 "클린턴 전 장관이 2016 대선에 출마하지 않게 되면 민주당으로서는 뾰족한 대안이 없다"면서 "클린턴 전 장관은 민주당 최고의 카드"라고 말했다.

시카고는 오바마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으로 더 많이 알려져 있지만 클린턴 전 장관의 고향이기도 하다.

클린턴 전 장관은 시카고에서 태어나 고등학교를 마칠 때까지 시카고 교외도시 파크리지에서 자랐다.

현지언론은 오는 20일까지 3주에 걸쳐 시카고에 '클린턴 매니아'들이 총집결한다고 전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회고록 '힘든 선택들'(Hard Choices)이 출시되는 10일, 이틀 일정으로 시카고를 찾는다. 20일에는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시카고를 방문해, 이매뉴얼 시장의 정치자금 모금행사를 주재할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