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대 동아리 회원정보 수집 ‘개인정보 침해’ 논란
입력 2014.06.08 (16:07) 연합뉴스
서울대 동아리연합회(동연)가 학내 동아리의 가짜 회원을 가려내겠다며 각 동아리에 회원 휴대전화 번호를 요구하자 일부 동아리들이 개인정보 침해라며 반발하고 있다.

8일 서울대 동연과 동아리들에 따르면 동연은 지난달 학내 동아리의 '활동심사보고서'를 받으면서 통상적으로 받던 회원 이름과 소속(단과대·학번)뿐만 아니라 회원의 휴대전화 번호까지 내도록 요청했다.

각 동아리는 매년 5월 동연에 회원 명단과 신입회원 모집 상황, 내·외부 활동내역 등을 담은 활동심사보고서를 제출하는데 지난해 일부 동아리에서 가짜 회원명단을 제출한 것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동연은 보고서를 통한 자격심사를 거쳐 학내 동아리들에 동아리방과 재정 등을 지원한다.

동연이 지원하는 동아리의 최소 활동인원은 20명이며, 3개 이상 서로 다른 단과대학에 소속돼 있어야 한다.

동연은 지난 3월 전체동아리대표자협의회에서 문제가 발생한 사실을 밝히면서 회원 명단을 좀 더 철저히 점검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알렸고, 그 대책으로 이번에 회원들의 휴대전화 번호를 요청한 것이다.

그러나 일부 동아리들이 회원들의 전화번호 제출을 거부하면서 이 문제가 개인정보 침해 문제로 비화하는 양상이다.

한 동아리는 학내 게시판에 자보를 붙이고 "개인정보 침해가 사회적으로 문제가 된 만큼 개인정보 사용 문제는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한다"며 "동연에서 학생들의 전화번호를 받아 임의로 사용하겠다는 것은 도를 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 동아리는 "동아리 명단에 문제가 발생했다면 그 동아리나 소속 분과회의를 통해 원만히 해결하면 된다"며 "이 문제를 개인정보 수집으로 확대하려는 행동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동연 측은 가짜 명단 제출을 막으려면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주무열 동연 회장은 "다른 방안이 없을까 생각해봤지만 별다른 뾰족한 수가 없었다"며 "충분한 토의 끝에 대부분 동아리의 동의를 받은 사안"이라고 해명했다.

주 회장은 "어차피 명단 확인만 한 후 해당 정보는 폐기할 계획이지만, 끝까지 반발하는 동아리에는 전화번호 제출을 강제하지 않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 서울대 동아리 회원정보 수집 ‘개인정보 침해’ 논란
    • 입력 2014-06-08 16:07:34
    연합뉴스
서울대 동아리연합회(동연)가 학내 동아리의 가짜 회원을 가려내겠다며 각 동아리에 회원 휴대전화 번호를 요구하자 일부 동아리들이 개인정보 침해라며 반발하고 있다.

8일 서울대 동연과 동아리들에 따르면 동연은 지난달 학내 동아리의 '활동심사보고서'를 받으면서 통상적으로 받던 회원 이름과 소속(단과대·학번)뿐만 아니라 회원의 휴대전화 번호까지 내도록 요청했다.

각 동아리는 매년 5월 동연에 회원 명단과 신입회원 모집 상황, 내·외부 활동내역 등을 담은 활동심사보고서를 제출하는데 지난해 일부 동아리에서 가짜 회원명단을 제출한 것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동연은 보고서를 통한 자격심사를 거쳐 학내 동아리들에 동아리방과 재정 등을 지원한다.

동연이 지원하는 동아리의 최소 활동인원은 20명이며, 3개 이상 서로 다른 단과대학에 소속돼 있어야 한다.

동연은 지난 3월 전체동아리대표자협의회에서 문제가 발생한 사실을 밝히면서 회원 명단을 좀 더 철저히 점검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알렸고, 그 대책으로 이번에 회원들의 휴대전화 번호를 요청한 것이다.

그러나 일부 동아리들이 회원들의 전화번호 제출을 거부하면서 이 문제가 개인정보 침해 문제로 비화하는 양상이다.

한 동아리는 학내 게시판에 자보를 붙이고 "개인정보 침해가 사회적으로 문제가 된 만큼 개인정보 사용 문제는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한다"며 "동연에서 학생들의 전화번호를 받아 임의로 사용하겠다는 것은 도를 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 동아리는 "동아리 명단에 문제가 발생했다면 그 동아리나 소속 분과회의를 통해 원만히 해결하면 된다"며 "이 문제를 개인정보 수집으로 확대하려는 행동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동연 측은 가짜 명단 제출을 막으려면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주무열 동연 회장은 "다른 방안이 없을까 생각해봤지만 별다른 뾰족한 수가 없었다"며 "충분한 토의 끝에 대부분 동아리의 동의를 받은 사안"이라고 해명했다.

주 회장은 "어차피 명단 확인만 한 후 해당 정보는 폐기할 계획이지만, 끝까지 반발하는 동아리에는 전화번호 제출을 강제하지 않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