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공천 대가 1억 받은 국회의원 아내 영장 청구
입력 2014.06.08 (18:49) 사회
수원지검 여주지청은 오늘 정당 공천을 요구하는 시장선거 출마예정자로부터 1억원을 받은 혐의로 새누리당 소속 유승우 국회의원의 아내 59살 최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최씨는 지난 3월 6·4 지방선거 이천시장 출마를 희망하는 59살 박모씨로부터 새누리당 공천을 조건으로 현금 1억원을 받아 10여 일 뒤 돌려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최씨는 이천시가 새누리당 여성전략공천지역으로 분류된 뒤 박씨가 아닌 다른 후보가 공천되자 뒤늦게 돈을 돌려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최씨는 검찰조사에서 "돈을 곧바로 돌려주려 했으나 박씨가 만나주지 않아 보관하고 있다가 나중에 돌려준 것"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씨는 공천 탈락 후 새누리당 이천시의회 비례대표 1번을 받았지만 검찰은 박씨와 그의 비서 48살 강모씨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 검찰, 공천 대가 1억 받은 국회의원 아내 영장 청구
    • 입력 2014-06-08 18:49:36
    사회
수원지검 여주지청은 오늘 정당 공천을 요구하는 시장선거 출마예정자로부터 1억원을 받은 혐의로 새누리당 소속 유승우 국회의원의 아내 59살 최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최씨는 지난 3월 6·4 지방선거 이천시장 출마를 희망하는 59살 박모씨로부터 새누리당 공천을 조건으로 현금 1억원을 받아 10여 일 뒤 돌려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최씨는 이천시가 새누리당 여성전략공천지역으로 분류된 뒤 박씨가 아닌 다른 후보가 공천되자 뒤늦게 돈을 돌려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최씨는 검찰조사에서 "돈을 곧바로 돌려주려 했으나 박씨가 만나주지 않아 보관하고 있다가 나중에 돌려준 것"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씨는 공천 탈락 후 새누리당 이천시의회 비례대표 1번을 받았지만 검찰은 박씨와 그의 비서 48살 강모씨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