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힐러리 “백악관 떠날 때 빚더미…강연으로 생계”
입력 2014.06.10 (04:32) 국제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은 남편 빌 클린턴 대통령이 대통령 임기를 마치고 백악관을 떠날 때 가족은 빈털터리였다고 털어놨습니다.

클린턴 전 장관은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2001년 퇴임 당시 변호사 비용 등 수백만 달러의 빚이 있었으며 주택 담보대출 비용과 딸의 교육비를 대느라 암울하고 힘겨운 시절을 보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자기와 남편이 가계 수지를 맞추려고 각종 강연을 통해 20만~50만 달러를 벌어들여야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새 회고록 '힘든 선택들' 판매를 오늘부터 시작합니다.
  • 힐러리 “백악관 떠날 때 빚더미…강연으로 생계”
    • 입력 2014-06-10 04:32:58
    국제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은 남편 빌 클린턴 대통령이 대통령 임기를 마치고 백악관을 떠날 때 가족은 빈털터리였다고 털어놨습니다.

클린턴 전 장관은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2001년 퇴임 당시 변호사 비용 등 수백만 달러의 빚이 있었으며 주택 담보대출 비용과 딸의 교육비를 대느라 암울하고 힘겨운 시절을 보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자기와 남편이 가계 수지를 맞추려고 각종 강연을 통해 20만~50만 달러를 벌어들여야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새 회고록 '힘든 선택들' 판매를 오늘부터 시작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