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초고속 카메라로 ‘골 논란’ 잠재운다
입력 2014.06.10 (04:32) 수정 2014.06.10 (17:27) 해외축구
국제축구연맹, FIFA는 브라질 월드컵에 초고속 카메라를 이용한 골라인 판정 기술을 사상 처음으로 도입합니다.

브라질의 12개 월드컵 구장에는 골라인의 통과 여부를 판정하는 첨단 카메라가 14대씩 설치됐습니다.

이 카메라는 초당 500회의 속도로 공의 움직임을 촬영한 뒤 결과를 컴퓨터로 전송해, 심판이 찬 손목시계로 진동과 함께 '골'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합니다.

공이 골라인을 넘은 직후 컴퓨터 분석을 통한 골 판정은 1초 이내에 가려집니다.

시스템 제조업체는 2400회의 시뮬레이션을 오류 없이 거쳤다고 밝혔습니다.
  • 초고속 카메라로 ‘골 논란’ 잠재운다
    • 입력 2014-06-10 04:32:58
    • 수정2014-06-10 17:27:23
    해외축구
국제축구연맹, FIFA는 브라질 월드컵에 초고속 카메라를 이용한 골라인 판정 기술을 사상 처음으로 도입합니다.

브라질의 12개 월드컵 구장에는 골라인의 통과 여부를 판정하는 첨단 카메라가 14대씩 설치됐습니다.

이 카메라는 초당 500회의 속도로 공의 움직임을 촬영한 뒤 결과를 컴퓨터로 전송해, 심판이 찬 손목시계로 진동과 함께 '골'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합니다.

공이 골라인을 넘은 직후 컴퓨터 분석을 통한 골 판정은 1초 이내에 가려집니다.

시스템 제조업체는 2400회의 시뮬레이션을 오류 없이 거쳤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