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응원엔 치맥? 월드컵 새벽 경기에 치킨업계 ‘울상’
입력 2014.06.10 (06:43) 수정 2014.06.10 (17:44) 연합뉴스
월드컵이라는 호재에도 치킨업계 표정이 밝지만은 않다.

스포츠 경기를 관람할 때 '치맥'(치킨과 맥주)과 함께하는 응원 문화가 자리 잡았지만, 이번 브라질 월드컵 경기는 치맥의 취약대인 아침 출근 준비 시간에 열리기 때문이다.

제너시스BBQ는 한국과 브라질의 시차로 올해 월드컵 매출 증가율은 4년 전 남아공 월드컵 때보다 높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10일 밝혔다.

한국 대표팀 경기가 주로 저녁에 열린 남아공 월드컵 때는 전년보다 매출이 최대 90% 신장했다.

한국 시각으로 오후 8시30분에 경기를 한 6월12일 그리스전의 경우 전년 같은 날보다 매출이 70%, 같은 시간에 열린 6월17일 아르헨티나전 때는 55%, 오후 10시 우루과이와 16강전을 벌인 6월26일에는 90% 증가했다.

다만 이번 브라질 월드컵과 비슷한 취약 시간대(오전 3시30분)에 경기가 열린 6월23일 나이지리아와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는 매출이 20% 증가하는데 그쳤다.

이번 월드컵에서 한국 대표팀의 조별리그 경기는 각각 오전 7시(6월18일), 오전 4시(23일), 오전 5시(27일)에 열린다.

2006년 독일 월드컵 때도 상황은 비슷했다.

오후 10시에 열린 6월13일 토고전 때는 전년 같은 날과 비교해 매출이 50% 신장했지만, 오전 4시에 열린 프랑스전(6월19일)과 스위스전(6월24일)에는 매출이 각각 15%, 20% 증가하는데 그쳤다.

BBQ카페를 운영하는 정연섭 사장은 "브라질 월드컵이 새벽에 치러져 2010년 남아공 월드컵 때만큼의 매출 신장은 기대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치킨이나 통닭 e-쿠폰을 판매하는 오픈마켓에서도 시차 탓에 4년 전보다 월드컵 특수가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G마켓의 경우 2010년 이전 매출 통계는 집계되지 않아 남아공 월드컵이 열린 6월과 전달 매출을 비교한 결과, 비슷한 추세를 나타냈다.

G마켓에서는 저녁에 경기가 열린 6월12일의 경우 전달 같은 날보다 치킨 배달 e-쿠폰 매출이 483%, 17일에는 500% 증가하는 등 세자릿수 증가율을 보였으나, 새벽에 경기가 열린 23일에는 85% 증가하는데 그쳤다.

G마켓 관계자는 "저녁 시간대 경기로 야식 특수를 톡톡히 누렸던 2010년 월드컵과 달리 이번에는 경기가 오전 4∼7시에 열려 특수를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옥션 관계자도 "남아공 월드컵 때는 우리나라 경기가 대부분 저녁 시간부터 늦은 밤사이에 진행됐기 때문에 치킨 배달 쿠폰 매출이 전월 대비 평균 135% 급증했다"며 "그러나 브라질 월드컵의 한국 축구 중계 시간은 늦은 새벽과 아침 시간대로 배달을 할 수 없는 시간대여서 쿠폰 매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했다.
  • 응원엔 치맥? 월드컵 새벽 경기에 치킨업계 ‘울상’
    • 입력 2014-06-10 06:43:07
    • 수정2014-06-10 17:44:40
    연합뉴스
월드컵이라는 호재에도 치킨업계 표정이 밝지만은 않다.

스포츠 경기를 관람할 때 '치맥'(치킨과 맥주)과 함께하는 응원 문화가 자리 잡았지만, 이번 브라질 월드컵 경기는 치맥의 취약대인 아침 출근 준비 시간에 열리기 때문이다.

제너시스BBQ는 한국과 브라질의 시차로 올해 월드컵 매출 증가율은 4년 전 남아공 월드컵 때보다 높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10일 밝혔다.

한국 대표팀 경기가 주로 저녁에 열린 남아공 월드컵 때는 전년보다 매출이 최대 90% 신장했다.

한국 시각으로 오후 8시30분에 경기를 한 6월12일 그리스전의 경우 전년 같은 날보다 매출이 70%, 같은 시간에 열린 6월17일 아르헨티나전 때는 55%, 오후 10시 우루과이와 16강전을 벌인 6월26일에는 90% 증가했다.

다만 이번 브라질 월드컵과 비슷한 취약 시간대(오전 3시30분)에 경기가 열린 6월23일 나이지리아와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는 매출이 20% 증가하는데 그쳤다.

이번 월드컵에서 한국 대표팀의 조별리그 경기는 각각 오전 7시(6월18일), 오전 4시(23일), 오전 5시(27일)에 열린다.

2006년 독일 월드컵 때도 상황은 비슷했다.

오후 10시에 열린 6월13일 토고전 때는 전년 같은 날과 비교해 매출이 50% 신장했지만, 오전 4시에 열린 프랑스전(6월19일)과 스위스전(6월24일)에는 매출이 각각 15%, 20% 증가하는데 그쳤다.

BBQ카페를 운영하는 정연섭 사장은 "브라질 월드컵이 새벽에 치러져 2010년 남아공 월드컵 때만큼의 매출 신장은 기대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치킨이나 통닭 e-쿠폰을 판매하는 오픈마켓에서도 시차 탓에 4년 전보다 월드컵 특수가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G마켓의 경우 2010년 이전 매출 통계는 집계되지 않아 남아공 월드컵이 열린 6월과 전달 매출을 비교한 결과, 비슷한 추세를 나타냈다.

G마켓에서는 저녁에 경기가 열린 6월12일의 경우 전달 같은 날보다 치킨 배달 e-쿠폰 매출이 483%, 17일에는 500% 증가하는 등 세자릿수 증가율을 보였으나, 새벽에 경기가 열린 23일에는 85% 증가하는데 그쳤다.

G마켓 관계자는 "저녁 시간대 경기로 야식 특수를 톡톡히 누렸던 2010년 월드컵과 달리 이번에는 경기가 오전 4∼7시에 열려 특수를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옥션 관계자도 "남아공 월드컵 때는 우리나라 경기가 대부분 저녁 시간부터 늦은 밤사이에 진행됐기 때문에 치킨 배달 쿠폰 매출이 전월 대비 평균 135% 급증했다"며 "그러나 브라질 월드컵의 한국 축구 중계 시간은 늦은 새벽과 아침 시간대로 배달을 할 수 없는 시간대여서 쿠폰 매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