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 억류 미국인 변호인 “관광 목적…전도 아니다”
입력 2014.06.10 (07:02) 수정 2014.06.10 (17:27) 국제


최근 북한에 추가로 억류된 미국인 제프리 에드워드 파울 씨는 관광 목적으로 방북한 것이지 전도 등을 위해 간 것은 아니라고 가족의 대변인 역할을 하는 변호인이 밝혔습니다.

변호인 팀 테페는 파울 씨가 휴가를 맞아 단체 관광차 북한을 방문한 것이라며, 아내와 세 아이가 남편과 아빠를 몹시 그리워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변호인은 파울 씨 가족이 조만간 미국 정부에 사생활 보호 요청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6일 미국인 관광객 파울 씨를 억류해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2012년 11월 체포돼 1년 6개월째 수감 중인 케네스 배, 지난 4월 방북 중 붙잡힌 매튜 밀러에 이어 북한에 억류된 세 번째 미국인입니다.
  • 북 억류 미국인 변호인 “관광 목적…전도 아니다”
    • 입력 2014-06-10 07:02:37
    • 수정2014-06-10 17:27:23
    국제


최근 북한에 추가로 억류된 미국인 제프리 에드워드 파울 씨는 관광 목적으로 방북한 것이지 전도 등을 위해 간 것은 아니라고 가족의 대변인 역할을 하는 변호인이 밝혔습니다.

변호인 팀 테페는 파울 씨가 휴가를 맞아 단체 관광차 북한을 방문한 것이라며, 아내와 세 아이가 남편과 아빠를 몹시 그리워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변호인은 파울 씨 가족이 조만간 미국 정부에 사생활 보호 요청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6일 미국인 관광객 파울 씨를 억류해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2012년 11월 체포돼 1년 6개월째 수감 중인 케네스 배, 지난 4월 방북 중 붙잡힌 매튜 밀러에 이어 북한에 억류된 세 번째 미국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