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관록의 필 미켈슨 ‘US오픈 우승할 때 됐다’
입력 2014.06.10 (07:41) 수정 2014.06.10 (07:52) 연합뉴스
시즌 두 번째 메이저 골프대회인 제114회 US오픈이 12일(현지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의 파인허스트 골프장 2번 코스(파70·7천562야드)에서 막을 올린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허리 수술로 출전을 접어 다소 김이 빠졌지만 지난해 우승자 저스틴 로즈(잉글랜드)를 비롯해 필 미켈슨(미국), 애덤 스콧(호주), 헨리크 스텐손(스웨덴), 버바 왓슨(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 강호들이 출전해 샷 대결을 벌인다.

총상금 800만 달러가 걸린 이번 대회에서 가장 관심을 끄는 선수는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노리는 미켈슨이다.

미켈슨은 4대 메이저 대회 중 마스터스에서 세 차례, 브리티시오픈과 PGA 챔피언십에서 한 차례씩 우승했지만 미국 내셔널 타이틀 대회인 US오픈에서는 우승을 차지하지 못했다.

미국에서는 우즈와 쌍벽을 이루는 인기 골퍼지만 US오픈에서는 여섯 차례나 준우승을 하면서 우승 문턱을 넘지 못했다.

지금은 세계랭킹 11위로 처졌지만 미켈슨의 관록을 고려할 때 우승할 때가 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하지만 미켈슨은 최근 주식 내부자 거래 혐의로 미국연방수사국(FBI)의 조사를 받고 있어 마음이 편하지 못하다.

미켈슨에 맞서 최근 맹위를 떨치는 강호들의 도전이 만만치 않다.

세계랭킹 1위 스콧이 지난해 마스터스 우승에 이어 두 번째 메이저 왕관을 정조준했고, 랭킹 2위 스텐손도 첫 메이저 대회 우승을 노리고 있다.

2012년과 올해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왓슨도 무시못할 우승 후보다. 그는 올해 마스터스와 노던 트러스트 오픈에서 우승, 시즌 2승을 올리며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2011년 US오픈 우승자 매킬로이도 지난해 극심한 부진을 딛고 상승세로 돌아섰다.

테니스 선수 캐럴라인 보즈니아키(덴마크)와 파혼으로 화제를 모았던 매킬로이는 지난달 유럽프로골프투어 BMW PGA챔피언십에서 우승, 샷 감각을 되찾았다.

이번 주 대회에 출전하는 한국계 선수들은 재미동포 케빈 나(31·타이틀리스트), 데이비드 오(33)를 비롯해 양용은(42·KB금융그룹), 이경훈(23·CJ오쇼핑), 노승열(23·나이키골프), 김형성(34·현대자동차)까지 모두 여섯 명이다.

이 가운데 이경훈과 김형성은 US오픈에 처음 출전한다.
  • 관록의 필 미켈슨 ‘US오픈 우승할 때 됐다’
    • 입력 2014-06-10 07:41:56
    • 수정2014-06-10 07:52:51
    연합뉴스
시즌 두 번째 메이저 골프대회인 제114회 US오픈이 12일(현지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의 파인허스트 골프장 2번 코스(파70·7천562야드)에서 막을 올린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허리 수술로 출전을 접어 다소 김이 빠졌지만 지난해 우승자 저스틴 로즈(잉글랜드)를 비롯해 필 미켈슨(미국), 애덤 스콧(호주), 헨리크 스텐손(스웨덴), 버바 왓슨(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 강호들이 출전해 샷 대결을 벌인다.

총상금 800만 달러가 걸린 이번 대회에서 가장 관심을 끄는 선수는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노리는 미켈슨이다.

미켈슨은 4대 메이저 대회 중 마스터스에서 세 차례, 브리티시오픈과 PGA 챔피언십에서 한 차례씩 우승했지만 미국 내셔널 타이틀 대회인 US오픈에서는 우승을 차지하지 못했다.

미국에서는 우즈와 쌍벽을 이루는 인기 골퍼지만 US오픈에서는 여섯 차례나 준우승을 하면서 우승 문턱을 넘지 못했다.

지금은 세계랭킹 11위로 처졌지만 미켈슨의 관록을 고려할 때 우승할 때가 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하지만 미켈슨은 최근 주식 내부자 거래 혐의로 미국연방수사국(FBI)의 조사를 받고 있어 마음이 편하지 못하다.

미켈슨에 맞서 최근 맹위를 떨치는 강호들의 도전이 만만치 않다.

세계랭킹 1위 스콧이 지난해 마스터스 우승에 이어 두 번째 메이저 왕관을 정조준했고, 랭킹 2위 스텐손도 첫 메이저 대회 우승을 노리고 있다.

2012년과 올해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왓슨도 무시못할 우승 후보다. 그는 올해 마스터스와 노던 트러스트 오픈에서 우승, 시즌 2승을 올리며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2011년 US오픈 우승자 매킬로이도 지난해 극심한 부진을 딛고 상승세로 돌아섰다.

테니스 선수 캐럴라인 보즈니아키(덴마크)와 파혼으로 화제를 모았던 매킬로이는 지난달 유럽프로골프투어 BMW PGA챔피언십에서 우승, 샷 감각을 되찾았다.

이번 주 대회에 출전하는 한국계 선수들은 재미동포 케빈 나(31·타이틀리스트), 데이비드 오(33)를 비롯해 양용은(42·KB금융그룹), 이경훈(23·CJ오쇼핑), 노승열(23·나이키골프), 김형성(34·현대자동차)까지 모두 여섯 명이다.

이 가운데 이경훈과 김형성은 US오픈에 처음 출전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