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질랜드인, 외국서 ‘팁’ 가장 짜…멕시코인 96% 제공
입력 2014.06.10 (10:06) 수정 2014.06.10 (17:49) 연합뉴스
뉴질랜드인들이 외국을 여행할 때 호텔이나 식당 등에서 종업원들에게 주는 봉사료에 가장 인색한 것으로 조사됐다.

뉴질랜드 언론은 10일 국제 여행사 엑스피디어가 세계 여러 나라에서 조사한 자료를 인용해 휴가 때 외국을 여행하는 세계인들의 77%가 종업원 등에게 봉사료를 주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뉴질랜드인들은 42%만이 그렇게 하는 것으로 나타나 가장 인색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호주인들도 그다지 후한 편이 아니어서 휴가 때 50% 정도만이 봉사료를 준다고 응답했다. 이 조사는 세계 24개국에서 1만 1천 명의 여행자들을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봉사료를 가장 잘 주는 사람은 멕시코인들로 휴가 때 96%가 종업원들에게 봉사료를 준다고 응답했고, 오스트리아인(92%), 독일인(91%), 캐나다인, 태국인, 인도인 각각 90% 등의 순이었다.

미국인들은 86%가 팁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봉사료를 가장 잘 주는 장소로는 식당과 호텔로 각각 50%와 37%를 보였다.

언론은 그러나 뉴질랜드인들의 휴가비 지출 액수는 1인당 평균 2천219 달러로 일본인(2천777달러)과 멕시코인(2천554달러)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휴가비를 가장 적게 쓰는 사람은 프랑스인으로 1인당 1천361달러 선이었다.
  • 뉴질랜드인, 외국서 ‘팁’ 가장 짜…멕시코인 96% 제공
    • 입력 2014-06-10 10:06:34
    • 수정2014-06-10 17:49:19
    연합뉴스
뉴질랜드인들이 외국을 여행할 때 호텔이나 식당 등에서 종업원들에게 주는 봉사료에 가장 인색한 것으로 조사됐다.

뉴질랜드 언론은 10일 국제 여행사 엑스피디어가 세계 여러 나라에서 조사한 자료를 인용해 휴가 때 외국을 여행하는 세계인들의 77%가 종업원 등에게 봉사료를 주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뉴질랜드인들은 42%만이 그렇게 하는 것으로 나타나 가장 인색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호주인들도 그다지 후한 편이 아니어서 휴가 때 50% 정도만이 봉사료를 준다고 응답했다. 이 조사는 세계 24개국에서 1만 1천 명의 여행자들을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봉사료를 가장 잘 주는 사람은 멕시코인들로 휴가 때 96%가 종업원들에게 봉사료를 준다고 응답했고, 오스트리아인(92%), 독일인(91%), 캐나다인, 태국인, 인도인 각각 90% 등의 순이었다.

미국인들은 86%가 팁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봉사료를 가장 잘 주는 장소로는 식당과 호텔로 각각 50%와 37%를 보였다.

언론은 그러나 뉴질랜드인들의 휴가비 지출 액수는 1인당 평균 2천219 달러로 일본인(2천777달러)과 멕시코인(2천554달러)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휴가비를 가장 적게 쓰는 사람은 프랑스인으로 1인당 1천361달러 선이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