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라질 빈민단체, ‘월드컵 반대 시위’ 중단 선언
입력 2014.06.10 (10:12) 수정 2014.06.10 (17:26) 국제
월드컵 반대 시위를 주도해온 브라질 빈민단체가 시위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빈민단체 '집없는 노동자 운동'은 상파울루 시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월드컵 기간 시위를 중단하기로 연방정부와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연방정부는 상파울루 시 동부지역에 2천 채의 서민주택을 건설하기로 하는 등 빈민단체의 요구사항을 들어주기로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브라질 빈민단체, ‘월드컵 반대 시위’ 중단 선언
    • 입력 2014-06-10 10:12:48
    • 수정2014-06-10 17:26:02
    국제
월드컵 반대 시위를 주도해온 브라질 빈민단체가 시위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빈민단체 '집없는 노동자 운동'은 상파울루 시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월드컵 기간 시위를 중단하기로 연방정부와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연방정부는 상파울루 시 동부지역에 2천 채의 서민주택을 건설하기로 하는 등 빈민단체의 요구사항을 들어주기로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