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세월호의 교훈’ 재난의료 예산 10배 늘려 208억 원
입력 2014.06.10 (10:36) 수정 2014.06.10 (18:48) 연합뉴스
정부가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대형 재난에 따른 응급 상황에 보다 빨리,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관련 예산과 인력을 크게 늘리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9일 오후 열린 중앙응급의료위원회에서 내년 국내외 재난의료지원 예산이 올해(22억원)의 9.5배인 208억원으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재난의료지원 예산을 포함한 내년도 전체 응급의료기금 사업비도 올해보다 12% 정도 많은 2천319억원으로 책정됐다. 다수의 인명 피해를 동반한 대형 사고에 대비, 선진국 수준의 재난의료대응체계를 갖추자는 취지이다.

재난거점병원도 현재 20개에서 35개로 늘어난다. 재난거점병원은 재난 상황에서 많은 환자를 수용, 신속하게 치료하기 위해 예비병상·전문인력·지원물품 등을 갖춘 의료기관을 말한다.

현재 전국 20곳의 권역응급의료센터가 재난거점병원 역할을 맡고 있으나, 앞으로 어디에서나 환자가 1시간안에 도착할 수 있도록 더 많은 35개 권역으로 나눠 거점병원을 두겠다는 얘기이다.

지정된 재난거점병원에는 정부의 예산 지원을 바탕으로 산소공급장치·흡입기 등이 설치된 예비병상, 독극물에 노출된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제염·제독 시설 등이 설치된다. 현장 응급의료 지원 차량, 의료진 보호 장비, 필수 응급치료 장비가 포함된 신속출동용 팩, 응급의료소 등으로 활용할 수 있는 공기주입식 텐트 등도 순차적으로 갖춰진다.

재난시 응급의료에 참여할 인력도 확충한다. 각 재난거점병원에 응급의학 전문의로서 해당 권역의 재난 의료를 총괄할 '책임자(Disaster Medical Director)'를 지정하고, 현재 전국에서 65개가 운용되는 재난의료지원팀(DMAT)도 105개 이상으로 늘린다. DMAT는 재난 현장에 출동, 응급의료소 또는 재난병원에서 의료 지원을 수행하는 조직으로, 의사·간호사 등 8명 안팎으로 구성된다.

재난·사고 발생 초기 상황을 최대한 빨리 파악하고 의료진을 급파할 수 있도록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에는 '24시간 재난·응급의료상황실'이 설치된다. 세월호 사고 직후 중앙응급의료센터에 마련된 임시상황실이 상시 조직으로 남는 셈이다.

이 상황실에는 의사·간호사 등이 배치돼 재난 상황에서 병상 확보, 환자 분산 배치, 현장 의료진 출동 등을 지휘한다. 평상시에는 병상·구급차·헬기 등 응급의료자원을 관리하고 의료기관간 응급환자 이송 등을 조율한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 밖에도 내년도 응급의료기금 운용계획을 통해 심폐소생술 교육지원(9억원 증가), 취약지역 응급실 지원(61억원 증가), 중증외상전문진료체계 구축(82억원 증가), 닥터헬기 운영 지원(32억원 증가) 등에 대한 투자를 늘리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 ‘세월호의 교훈’ 재난의료 예산 10배 늘려 208억 원
    • 입력 2014-06-10 10:36:37
    • 수정2014-06-10 18:48:03
    연합뉴스
정부가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대형 재난에 따른 응급 상황에 보다 빨리,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관련 예산과 인력을 크게 늘리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9일 오후 열린 중앙응급의료위원회에서 내년 국내외 재난의료지원 예산이 올해(22억원)의 9.5배인 208억원으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재난의료지원 예산을 포함한 내년도 전체 응급의료기금 사업비도 올해보다 12% 정도 많은 2천319억원으로 책정됐다. 다수의 인명 피해를 동반한 대형 사고에 대비, 선진국 수준의 재난의료대응체계를 갖추자는 취지이다.

재난거점병원도 현재 20개에서 35개로 늘어난다. 재난거점병원은 재난 상황에서 많은 환자를 수용, 신속하게 치료하기 위해 예비병상·전문인력·지원물품 등을 갖춘 의료기관을 말한다.

현재 전국 20곳의 권역응급의료센터가 재난거점병원 역할을 맡고 있으나, 앞으로 어디에서나 환자가 1시간안에 도착할 수 있도록 더 많은 35개 권역으로 나눠 거점병원을 두겠다는 얘기이다.

지정된 재난거점병원에는 정부의 예산 지원을 바탕으로 산소공급장치·흡입기 등이 설치된 예비병상, 독극물에 노출된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제염·제독 시설 등이 설치된다. 현장 응급의료 지원 차량, 의료진 보호 장비, 필수 응급치료 장비가 포함된 신속출동용 팩, 응급의료소 등으로 활용할 수 있는 공기주입식 텐트 등도 순차적으로 갖춰진다.

재난시 응급의료에 참여할 인력도 확충한다. 각 재난거점병원에 응급의학 전문의로서 해당 권역의 재난 의료를 총괄할 '책임자(Disaster Medical Director)'를 지정하고, 현재 전국에서 65개가 운용되는 재난의료지원팀(DMAT)도 105개 이상으로 늘린다. DMAT는 재난 현장에 출동, 응급의료소 또는 재난병원에서 의료 지원을 수행하는 조직으로, 의사·간호사 등 8명 안팎으로 구성된다.

재난·사고 발생 초기 상황을 최대한 빨리 파악하고 의료진을 급파할 수 있도록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에는 '24시간 재난·응급의료상황실'이 설치된다. 세월호 사고 직후 중앙응급의료센터에 마련된 임시상황실이 상시 조직으로 남는 셈이다.

이 상황실에는 의사·간호사 등이 배치돼 재난 상황에서 병상 확보, 환자 분산 배치, 현장 의료진 출동 등을 지휘한다. 평상시에는 병상·구급차·헬기 등 응급의료자원을 관리하고 의료기관간 응급환자 이송 등을 조율한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 밖에도 내년도 응급의료기금 운용계획을 통해 심폐소생술 교육지원(9억원 증가), 취약지역 응급실 지원(61억원 증가), 중증외상전문진료체계 구축(82억원 증가), 닥터헬기 운영 지원(32억원 증가) 등에 대한 투자를 늘리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