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박영선 “세월호 국조 기관보고 월드컵 기간 진행…유족에게 큰 상처”
입력 2014.06.10 (10:49) 수정 2014.06.10 (10:50) 정치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세월호 국정조사와 관련해 기관 보고를 월드컵 기간에 진행하는 것은 세월호 유족 가슴에 큰 상처를 주는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오늘 원내대책회의에서, 세월호 참사에 대한 국회의 책임과 역할이 정략적 이유로 지장 받아서는 안 된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세월호 국조특위 야당 간사인 김현미 의원도 정부 기관 보고에 앞서 30일 정도의 본조사 기간이 확보돼야 한다며 이런 과정 없이 업무보고를 받자는 것은 국정조사를 대충하고 치우자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박영선 “세월호 국조 기관보고 월드컵 기간 진행…유족에게 큰 상처”
    • 입력 2014-06-10 10:49:43
    • 수정2014-06-10 10:50:14
    정치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세월호 국정조사와 관련해 기관 보고를 월드컵 기간에 진행하는 것은 세월호 유족 가슴에 큰 상처를 주는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오늘 원내대책회의에서, 세월호 참사에 대한 국회의 책임과 역할이 정략적 이유로 지장 받아서는 안 된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세월호 국조특위 야당 간사인 김현미 의원도 정부 기관 보고에 앞서 30일 정도의 본조사 기간이 확보돼야 한다며 이런 과정 없이 업무보고를 받자는 것은 국정조사를 대충하고 치우자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