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럽연합, 우리나라 ‘불법 어업국’ 여부 실사
입력 2014.06.10 (12:31) 수정 2014.06.10 (15:3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럽연합, EU가 우리나라를 '불법 어업국'으로 최종 지정할 지에 대한 실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각종 대책을 내세우며 EU 실사단을 설득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김준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유럽연합, EU의 수산총국 실사단은 이틀째 실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어제 불법 조업을 단속하는 부산 어업감시센터 등을 방문한데 이어, 오늘부터 이틀동안은 해양수산부와 함께 불법어업 근절 대책을 논의합니다.

EU 실사단 대표인 데벤 수석자문관은 한국이 불법 어업 문제를 해결할 의지가 있는지 확인할 것이라며, 한국의 여러가지 조치들을 평가하는 중요한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EU는 지난해 11월 우리나라를 아프리카 가나 등과 함께 예비 불법 어업국으로 지정했습니다.

국내 원양업체들이 남극해와 서부아프리카 연안 수역에서 제한량의 최대 네 배를 남획하거나 선박 식별 표시 의무 등을 위반했다는 이유 때문입니다.

불법 어업국으로 최종 지정되면 EU에 대한 수산물 수출이 전면 금지되고, 우리 어선이 EU내 항구에 입항할 수 없게 됩니다.

우리나라는 그동안 불법 어업을 한 원양업체 5곳에 대해서는 어획증명서를 발급하지 않고, 어선 22척에 대해서는 행정처분을 하는 등 불법 어업 근절을 위한 노력을 기울여왔습니다.

EU는 실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달 말까지 불법 어업국을 최종 지정하고 9월쯤 공식 발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 유럽연합, 우리나라 ‘불법 어업국’ 여부 실사
    • 입력 2014-06-10 12:32:57
    • 수정2014-06-10 15:36:43
    뉴스 12
<앵커 멘트>

유럽연합, EU가 우리나라를 '불법 어업국'으로 최종 지정할 지에 대한 실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각종 대책을 내세우며 EU 실사단을 설득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김준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유럽연합, EU의 수산총국 실사단은 이틀째 실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어제 불법 조업을 단속하는 부산 어업감시센터 등을 방문한데 이어, 오늘부터 이틀동안은 해양수산부와 함께 불법어업 근절 대책을 논의합니다.

EU 실사단 대표인 데벤 수석자문관은 한국이 불법 어업 문제를 해결할 의지가 있는지 확인할 것이라며, 한국의 여러가지 조치들을 평가하는 중요한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EU는 지난해 11월 우리나라를 아프리카 가나 등과 함께 예비 불법 어업국으로 지정했습니다.

국내 원양업체들이 남극해와 서부아프리카 연안 수역에서 제한량의 최대 네 배를 남획하거나 선박 식별 표시 의무 등을 위반했다는 이유 때문입니다.

불법 어업국으로 최종 지정되면 EU에 대한 수산물 수출이 전면 금지되고, 우리 어선이 EU내 항구에 입항할 수 없게 됩니다.

우리나라는 그동안 불법 어업을 한 원양업체 5곳에 대해서는 어획증명서를 발급하지 않고, 어선 22척에 대해서는 행정처분을 하는 등 불법 어업 근절을 위한 노력을 기울여왔습니다.

EU는 실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달 말까지 불법 어업국을 최종 지정하고 9월쯤 공식 발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