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교육감 직선제 폐지’ 공방 가열
입력 2014.06.10 (13:56) 수정 2014.06.10 (16:21) 정치
여야가 교육감 직선제 폐지 문제를 놓고 이틀째 공방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새누리당 주호영 정책위의장은 오늘 열린 세월호 국정조사 대책회의에서 "교육감 직선제의 폐단을 점검하고 바람직한 선거 제도를 만들기 위해 '제도 개선 태스크 포스'를 발족하도록 했다"고 말했습니다.

주 정책위의장은 또 "백년대계를 이끌 교육지도자가 뽑힐 수 있도록 부작용 없는 선거 제도를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같은 새누리당의 교육감 직선제 폐지 움직임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 장병완 정책위의장은 "여당이 교육감 선거에서 패하자 아예 선거를 폐지하겠다는 속내를 드러낸 것"이라며 비판했습니다.

또 정의당 심상정 원내대표는 "새누리당의 행태는 사실상 선거 불복의 심리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주장하고 나서는 등 교육감 직선제 폐지를 둘러싼 여야간 공방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 여야, ‘교육감 직선제 폐지’ 공방 가열
    • 입력 2014-06-10 13:56:04
    • 수정2014-06-10 16:21:03
    정치
여야가 교육감 직선제 폐지 문제를 놓고 이틀째 공방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새누리당 주호영 정책위의장은 오늘 열린 세월호 국정조사 대책회의에서 "교육감 직선제의 폐단을 점검하고 바람직한 선거 제도를 만들기 위해 '제도 개선 태스크 포스'를 발족하도록 했다"고 말했습니다.

주 정책위의장은 또 "백년대계를 이끌 교육지도자가 뽑힐 수 있도록 부작용 없는 선거 제도를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같은 새누리당의 교육감 직선제 폐지 움직임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 장병완 정책위의장은 "여당이 교육감 선거에서 패하자 아예 선거를 폐지하겠다는 속내를 드러낸 것"이라며 비판했습니다.

또 정의당 심상정 원내대표는 "새누리당의 행태는 사실상 선거 불복의 심리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주장하고 나서는 등 교육감 직선제 폐지를 둘러싼 여야간 공방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