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감원, 은행·카드사 200여 명 일괄 징계 방침
입력 2014.06.10 (14:55) 수정 2014.06.10 (16:07) 경제
금융감독원이 최근 금융권에서 일어난 각종 대형 사고와 관련해 전·현직 임직원 2백여 명을 이달 안에 일괄 징계하기로 했습니다.

금감원은 오늘까지 대상자들에게 징계 수위를 사전 통보했으며, 임영록 KB금융지주 회장과 이건호 국민은행장, 하영구 한국씨티은행장 등 최고경영자와 현직 임원이 수십명 징계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징계 수위는 오는 26일에 열리는 제재심의위를 거쳐 최종 확정되며, 일괄 징계 규모로는 역대 최대입니다.

이번에 징계받는 사건은 카드 3사 개인정보 유출 사건과 시중은행의 도쿄지점 부당 대출, 국민은행의 국민주택채권 횡령, 신한은행의 불법계좌조회 등입니다.
  • 금감원, 은행·카드사 200여 명 일괄 징계 방침
    • 입력 2014-06-10 14:55:30
    • 수정2014-06-10 16:07:21
    경제
금융감독원이 최근 금융권에서 일어난 각종 대형 사고와 관련해 전·현직 임직원 2백여 명을 이달 안에 일괄 징계하기로 했습니다.

금감원은 오늘까지 대상자들에게 징계 수위를 사전 통보했으며, 임영록 KB금융지주 회장과 이건호 국민은행장, 하영구 한국씨티은행장 등 최고경영자와 현직 임원이 수십명 징계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징계 수위는 오는 26일에 열리는 제재심의위를 거쳐 최종 확정되며, 일괄 징계 규모로는 역대 최대입니다.

이번에 징계받는 사건은 카드 3사 개인정보 유출 사건과 시중은행의 도쿄지점 부당 대출, 국민은행의 국민주택채권 횡령, 신한은행의 불법계좌조회 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