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의 현장] 새 총리 후보 문창극, 국정원장 이병기
입력 2014.06.10 (15:04) 수정 2014.06.10 (16:24) 뉴스토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국무총리 후보자로 문창극 전 중앙일보 주필을 내정했습니다.

또 국정원장에는 이병기 주일대사를 내정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송창언 기자?

새 총리 후보자가 언론인 출신이네요?

<리포트>

그렇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국무총리 후보자로 문창극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초빙교수를 내정했습니다.

문 후보자는 충북 청주 출신으로 중앙일보 정치부 기자와 주필 등을 지냈습니다.

청와대는 문 후보자가 소신 있고 강직한 언론인 출신으로, 그동안 냉철한 비판의식과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하면서 우리 사회의 잘못된 관행과 적폐를 바로잡기 위해 노력해온 인물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특히 뛰어난 통찰력과 추진력 바탕으로 공직사회 개혁과 비정상의 정상화 개혁 등 국정과제들을 제대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로 이병기 주 일본대사를 내정했습니다.

이 내정자는 서울 출신으로 안기부 2차장과 청와대 의전수석 등을 역임했습니다.

청와대는 이 내정자가 그동안 합리적으로 일을 처리해왔고 국내외 정보와 안보상황에 대한 이해가 깊다고 평가했습니다.

특히 현재 엄중한 남북관계의 한반도 상황 속에서 정보당국 고유의 역할 수행과 개혁을 안정적으로 이끌 적임자로 판단된다고 발탁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민경욱 대변인은 그동안 공직 후보자에 대한 검증이 후보자의 능력보다는 개인적인 부분에 너무 집중되는 경향이 있었다면서 가족의 반대 등 여러 어려움이 많아서 인선에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 [오늘의 현장] 새 총리 후보 문창극, 국정원장 이병기
    • 입력 2014-06-10 15:07:50
    • 수정2014-06-10 16:24:01
    뉴스토크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국무총리 후보자로 문창극 전 중앙일보 주필을 내정했습니다.

또 국정원장에는 이병기 주일대사를 내정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송창언 기자?

새 총리 후보자가 언론인 출신이네요?

<리포트>

그렇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국무총리 후보자로 문창극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초빙교수를 내정했습니다.

문 후보자는 충북 청주 출신으로 중앙일보 정치부 기자와 주필 등을 지냈습니다.

청와대는 문 후보자가 소신 있고 강직한 언론인 출신으로, 그동안 냉철한 비판의식과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하면서 우리 사회의 잘못된 관행과 적폐를 바로잡기 위해 노력해온 인물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특히 뛰어난 통찰력과 추진력 바탕으로 공직사회 개혁과 비정상의 정상화 개혁 등 국정과제들을 제대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로 이병기 주 일본대사를 내정했습니다.

이 내정자는 서울 출신으로 안기부 2차장과 청와대 의전수석 등을 역임했습니다.

청와대는 이 내정자가 그동안 합리적으로 일을 처리해왔고 국내외 정보와 안보상황에 대한 이해가 깊다고 평가했습니다.

특히 현재 엄중한 남북관계의 한반도 상황 속에서 정보당국 고유의 역할 수행과 개혁을 안정적으로 이끌 적임자로 판단된다고 발탁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민경욱 대변인은 그동안 공직 후보자에 대한 검증이 후보자의 능력보다는 개인적인 부분에 너무 집중되는 경향이 있었다면서 가족의 반대 등 여러 어려움이 많아서 인선에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토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