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웅산 수치 여사에게 ‘히잡’ 씌운 합성사진 물의
입력 2014.06.10 (16:10) 국제
반 이슬람 정서가 강한 미얀마에서, 민주화 운동의 상징인 아웅산 수치 여사가 이슬람 여성의 머릿수건인 '히잡'을 쓴 합성사진이 유포돼 논란입니다.

미얀마 정부 대변인의 부인이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같은 합성사진과 함께, 학교에서 이슬람교와 기독교 등 세계의 다양한 종교를 가르치기로 한 조치를 비난하는 글을 올린 겁니다.

편파적 시각이라는 사회적 비난 여론이 커지자, 남편인 대변인이 대신 사과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문제가 된 합성사진은 수치 여사가 이슬람교도를 옹호하는 것에 반대하는 다른 누리꾼이 얼마 전 최초로 퍼뜨렸던 사진입니다.

동남아시아에서 민족 구성이 가장 복잡한 나라 중 하나인 미얀마는, 최근 이슬람교도에 대한 반감과 공격이 거세지는 분위깁니다.
  • 아웅산 수치 여사에게 ‘히잡’ 씌운 합성사진 물의
    • 입력 2014-06-10 16:10:43
    국제
반 이슬람 정서가 강한 미얀마에서, 민주화 운동의 상징인 아웅산 수치 여사가 이슬람 여성의 머릿수건인 '히잡'을 쓴 합성사진이 유포돼 논란입니다.

미얀마 정부 대변인의 부인이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같은 합성사진과 함께, 학교에서 이슬람교와 기독교 등 세계의 다양한 종교를 가르치기로 한 조치를 비난하는 글을 올린 겁니다.

편파적 시각이라는 사회적 비난 여론이 커지자, 남편인 대변인이 대신 사과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문제가 된 합성사진은 수치 여사가 이슬람교도를 옹호하는 것에 반대하는 다른 누리꾼이 얼마 전 최초로 퍼뜨렸던 사진입니다.

동남아시아에서 민족 구성이 가장 복잡한 나라 중 하나인 미얀마는, 최근 이슬람교도에 대한 반감과 공격이 거세지는 분위깁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