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아 1군 투수코치, 3군행 ‘분위기 쇄신’
입력 2014.06.10 (17:14) 수정 2014.06.10 (17:15) 연합뉴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10일 김정수(52) 1군 투수코치를 3군으로 내리고, 홍우태(43) 3군 코치를 1군으로 올렸다.

이대진(40) 1군 불펜코치가 투수 교체 등 메인 코치역할을 하고, 홍 코치가 불펜코치로 뛸 예정이다.

KIA는 코칭스태프 보직 변경의 이유를 "분위기 쇄신 차원"이라고 밝혔다.

KIA는 9일까지 팀 평균자책점 6.16으로 이 부문 최하위(9위)에 머물렀다.
  • 기아 1군 투수코치, 3군행 ‘분위기 쇄신’
    • 입력 2014-06-10 17:14:38
    • 수정2014-06-10 17:15:03
    연합뉴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10일 김정수(52) 1군 투수코치를 3군으로 내리고, 홍우태(43) 3군 코치를 1군으로 올렸다.

이대진(40) 1군 불펜코치가 투수 교체 등 메인 코치역할을 하고, 홍 코치가 불펜코치로 뛸 예정이다.

KIA는 코칭스태프 보직 변경의 이유를 "분위기 쇄신 차원"이라고 밝혔다.

KIA는 9일까지 팀 평균자책점 6.16으로 이 부문 최하위(9위)에 머물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