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세월호 ‘침몰’
재판 지켜본 가족대책위 “승무원 진실없어”
입력 2014.06.10 (19:20) 수정 2014.06.10 (20:31) 연합뉴스
세월호 승무원 15명에 대한 첫 재판이 열린 10일 오후 재판을 지켜보고 나온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들은 살인죄 혐의를 부인한 피고인들에 대해 분통을 터트렸다.

세월호 유가족 대책위 김병권 위원장은 이날 재판이 끝나고 법정 밖으로 나온 자리에서 "첫 공판인데 실망스럽다"며 "너무 뻔뻔하게 이야기하는 피고인들을 보니 희생당한 아이들에게 부끄럽고, 미안하다"고 말했다.

그는 "피고인들이 정확하게 자기들 죄에 대해 인정해야 하는데 살아남으려고 (살인죄를) 부인했다"며 "피고인들이 모두 거짓된 이야기를 한다. 진실이 없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김 위원장은 "승무원들이 모두 자기들 직업과 직책에 대해 최선을 다했다고 주장했다"며 "자기 직책에 충실했다고 책임 회피하면서 정작 희생당한 아이들에게 '배 밖으로 나가라'는 말 한마디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가족대책위 측은 앞으로 예정된 재판과 현장검증에도 지속적으로 참여해 재판의 전 과정을 지켜볼 예정이다.
  • 재판 지켜본 가족대책위 “승무원 진실없어”
    • 입력 2014-06-10 19:20:14
    • 수정2014-06-10 20:31:19
    연합뉴스
세월호 승무원 15명에 대한 첫 재판이 열린 10일 오후 재판을 지켜보고 나온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들은 살인죄 혐의를 부인한 피고인들에 대해 분통을 터트렸다.

세월호 유가족 대책위 김병권 위원장은 이날 재판이 끝나고 법정 밖으로 나온 자리에서 "첫 공판인데 실망스럽다"며 "너무 뻔뻔하게 이야기하는 피고인들을 보니 희생당한 아이들에게 부끄럽고, 미안하다"고 말했다.

그는 "피고인들이 정확하게 자기들 죄에 대해 인정해야 하는데 살아남으려고 (살인죄를) 부인했다"며 "피고인들이 모두 거짓된 이야기를 한다. 진실이 없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김 위원장은 "승무원들이 모두 자기들 직업과 직책에 대해 최선을 다했다고 주장했다"며 "자기 직책에 충실했다고 책임 회피하면서 정작 희생당한 아이들에게 '배 밖으로 나가라'는 말 한마디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가족대책위 측은 앞으로 예정된 재판과 현장검증에도 지속적으로 참여해 재판의 전 과정을 지켜볼 예정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