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사과 못 받고 위안부 피해 할머니 또 별세
입력 2014.06.10 (21:15) 수정 2014.06.10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배춘희 할머니의 영결식이 오늘 '나눔의 집'에서 치러졌습니다.

이제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는 54명만 남았습니다.

김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생전 노래하길 즐기며 미소를 잃지 않았던 고 배춘희 할머니.

함께 지낸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마지막 길에 올랐습니다.

<녹취> 유희남(위안부 피해 할머니) : "자기의 한을 풀지 못하고 간 것이 너무나 인간으로서 섭섭합니다."

<녹취> 김군자(위안부 피해 할머니) : "과거지사 다 잊고 극락왕생해..."

19살에 끌려가 일본군 '성노예' 생활을 하다 1980년대가 돼서야 배 할머니는 고국 땅을 밟았습니다.

이후, 남은 여생을 같은 아픔을 지닌 할머니들과 지내며 위안부 문제 해결에 바쳤습니다.

<인터뷰> 이옥선(위안부 피해 할머니) : "우리한테 사죄를 하고 배상을 하면 얼마나 주겠나. 이만큼 주겠나? 요것만큼 줄 거다. 그러면서 왜 할머니들 다 죽기를 기다리는가 하는 거지."

배 할머니의 별세로 위안부 피해자 237명 중 남은 이는 54명.

하지만 일본 정부의 사죄의 목소리는 아직도 들리지 않습니다.

<인터뷰> 원행 스님(나눔의 집 원장) : "할머님들의 소원은 할머님들의 명예 회복과 일본인들의 진정한 사과입니다. 사죄와 배상을 꼭 얻어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배 할머니는 틈틈이 모은 정부 지원금 3천만 원을 한 승가대학에 기부하고, 한 많은 세상에 작별을 고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민입니다.
  • 일본 사과 못 받고 위안부 피해 할머니 또 별세
    • 입력 2014-06-10 21:17:07
    • 수정2014-06-10 22:00:34
    뉴스 9
<앵커 멘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배춘희 할머니의 영결식이 오늘 '나눔의 집'에서 치러졌습니다.

이제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는 54명만 남았습니다.

김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생전 노래하길 즐기며 미소를 잃지 않았던 고 배춘희 할머니.

함께 지낸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마지막 길에 올랐습니다.

<녹취> 유희남(위안부 피해 할머니) : "자기의 한을 풀지 못하고 간 것이 너무나 인간으로서 섭섭합니다."

<녹취> 김군자(위안부 피해 할머니) : "과거지사 다 잊고 극락왕생해..."

19살에 끌려가 일본군 '성노예' 생활을 하다 1980년대가 돼서야 배 할머니는 고국 땅을 밟았습니다.

이후, 남은 여생을 같은 아픔을 지닌 할머니들과 지내며 위안부 문제 해결에 바쳤습니다.

<인터뷰> 이옥선(위안부 피해 할머니) : "우리한테 사죄를 하고 배상을 하면 얼마나 주겠나. 이만큼 주겠나? 요것만큼 줄 거다. 그러면서 왜 할머니들 다 죽기를 기다리는가 하는 거지."

배 할머니의 별세로 위안부 피해자 237명 중 남은 이는 54명.

하지만 일본 정부의 사죄의 목소리는 아직도 들리지 않습니다.

<인터뷰> 원행 스님(나눔의 집 원장) : "할머님들의 소원은 할머님들의 명예 회복과 일본인들의 진정한 사과입니다. 사죄와 배상을 꼭 얻어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배 할머니는 틈틈이 모은 정부 지원금 3천만 원을 한 승가대학에 기부하고, 한 많은 세상에 작별을 고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