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르헨, ‘메시 입맛 맞춘 전술’로 이란전 출격
입력 2014.06.21 (15:30) 수정 2014.06.21 (15:30) 연합뉴스
아르헨티나가 간판 공격수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의 입맛에 맞춘 공격 대형으로 이란 사냥에 나선다.

21일(한국시간) AFP,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알레한드로 사베야 감독은 22일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F조 이란과의 2차전을 앞두고 "우리는 4-3-3 대형으로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형을 선호한다는 메시의 말을 반영한 것이다.

앞서 메시는 지난 16일 보스니아-헤르체코비나와의 1차전 후 "공격수로서 4-3-3 대형을 좋아한다"며 "두 명이 전면에 나서고 내가 뒤를 받치면 역습을 더 잘할 수 있고 마음도 더 편하다"고 말했다.

아르헨티나는 보스니아-헤르체코비나와의 경기에서 메시와 세르히오 아궤로(맨체스터 시티)를 앞세운 5-3-2 대형으로 시작했다가, 후반에는 곤살로 이과인(나폴리)을 추가로 전면에 배치한 4-3-3 대형으로 전환했다.

메시는 대형 전환이 이뤄지고 나서 골을 넣어 2-1 승리를 이끌었다.

메시는 "전반전에는 나와 아궤로 모두 혼자 남은 상황이 많았다"며 5-3-2 대형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언론은 메시와 사베야 감독 사이에 균열이 생긴 게 아니냐는 추정을 내놓기도 했다.

사베야 감독은 "메시의 말에 상처받지 않았다"며 "우리는 서로 존경하며, 선수와 터놓고 이야기하는 것은 좋은 일"이라고 불화설을 일축했다.
  • 아르헨, ‘메시 입맛 맞춘 전술’로 이란전 출격
    • 입력 2014-06-21 15:30:39
    • 수정2014-06-21 15:30:47
    연합뉴스
아르헨티나가 간판 공격수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의 입맛에 맞춘 공격 대형으로 이란 사냥에 나선다.

21일(한국시간) AFP,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알레한드로 사베야 감독은 22일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F조 이란과의 2차전을 앞두고 "우리는 4-3-3 대형으로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형을 선호한다는 메시의 말을 반영한 것이다.

앞서 메시는 지난 16일 보스니아-헤르체코비나와의 1차전 후 "공격수로서 4-3-3 대형을 좋아한다"며 "두 명이 전면에 나서고 내가 뒤를 받치면 역습을 더 잘할 수 있고 마음도 더 편하다"고 말했다.

아르헨티나는 보스니아-헤르체코비나와의 경기에서 메시와 세르히오 아궤로(맨체스터 시티)를 앞세운 5-3-2 대형으로 시작했다가, 후반에는 곤살로 이과인(나폴리)을 추가로 전면에 배치한 4-3-3 대형으로 전환했다.

메시는 대형 전환이 이뤄지고 나서 골을 넣어 2-1 승리를 이끌었다.

메시는 "전반전에는 나와 아궤로 모두 혼자 남은 상황이 많았다"며 5-3-2 대형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언론은 메시와 사베야 감독 사이에 균열이 생긴 게 아니냐는 추정을 내놓기도 했다.

사베야 감독은 "메시의 말에 상처받지 않았다"며 "우리는 서로 존경하며, 선수와 터놓고 이야기하는 것은 좋은 일"이라고 불화설을 일축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