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싸움 말리던 여고생 흉기 찔려 숨져
입력 2014.06.21 (19:15) 사회
부산 남부경찰서는 다른 사람들과 시비끝에 흉기를 휘두르다 이를 말리던 친구를 숨지게 한 혐의로 부산 모 고교 1학년 17살 김모 군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 군은 오늘 새벽 5시 반 쯤 부산 수영구 수변공원에서 친구들과 술을 마시던 중 다른 10대들과 시비가 붙자 인근 식당에서 흉기를 가져와 휘두르다 이를 말리던 친구 17살 강모 양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싸움 말리던 여고생 흉기 찔려 숨져
    • 입력 2014-06-21 19:15:58
    사회
부산 남부경찰서는 다른 사람들과 시비끝에 흉기를 휘두르다 이를 말리던 친구를 숨지게 한 혐의로 부산 모 고교 1학년 17살 김모 군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 군은 오늘 새벽 5시 반 쯤 부산 수영구 수변공원에서 친구들과 술을 마시던 중 다른 10대들과 시비가 붙자 인근 식당에서 흉기를 가져와 휘두르다 이를 말리던 친구 17살 강모 양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