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노 전 장관, “고노담화, 의심의 여지 없고 가해자로 반성해야”
입력 2014.06.21 (22:47) 수정 2014.06.21 (23:31) 국제
일본 정부가 `고노담화' 검증 결과를 발표한 데 대해 당사자인 고노 전 장관은 `고노담화'가 의심의 여지없이 당시 일본 정부의 자체 조사 결과라고 반박했습니다.

`고노 요헤이' 전 관방장관은 오늘 오후 일본 야마구치시에서 열린 강연에서 1993년 발표한 `고노담화'는 당시 여러가지 자료를 모으고 다양한 상황을 확인하면서 만들었다며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 동원이 사실이라고 재확인했습니다.

또, 일본 정부는 위안부 피해자들의 얘기를 직접 듣고 가해자로서 반성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함께, 아베 정권이 고노 담화를 계승한다고 밝혔기 때문에 그 이외의 발언은 국제 사회에서 불규칙한 발언이라며, 국제적으로 보편적인 역사 인식과 인권 문제를 일본은 올바르게 인식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고노 전 장관은, 최근 2~3년 전부터 한일 양국이 왜 이렇게 서로를 비난하는 발언을 하는 심각한 관계가 되었느냐며, 한일 양국은 협력할 수 밖에 없는 필연의 관계에 있기 때문에, 양국 지도자들이 대국적인 생각을 가지고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 고노 전 장관, “고노담화, 의심의 여지 없고 가해자로 반성해야”
    • 입력 2014-06-21 22:47:28
    • 수정2014-06-21 23:31:57
    국제
일본 정부가 `고노담화' 검증 결과를 발표한 데 대해 당사자인 고노 전 장관은 `고노담화'가 의심의 여지없이 당시 일본 정부의 자체 조사 결과라고 반박했습니다.

`고노 요헤이' 전 관방장관은 오늘 오후 일본 야마구치시에서 열린 강연에서 1993년 발표한 `고노담화'는 당시 여러가지 자료를 모으고 다양한 상황을 확인하면서 만들었다며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 동원이 사실이라고 재확인했습니다.

또, 일본 정부는 위안부 피해자들의 얘기를 직접 듣고 가해자로서 반성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함께, 아베 정권이 고노 담화를 계승한다고 밝혔기 때문에 그 이외의 발언은 국제 사회에서 불규칙한 발언이라며, 국제적으로 보편적인 역사 인식과 인권 문제를 일본은 올바르게 인식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고노 전 장관은, 최근 2~3년 전부터 한일 양국이 왜 이렇게 서로를 비난하는 발언을 하는 심각한 관계가 되었느냐며, 한일 양국은 협력할 수 밖에 없는 필연의 관계에 있기 때문에, 양국 지도자들이 대국적인 생각을 가지고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