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 아파트 임대료 인상률 1%로 제한…역대 최저
입력 2014.06.25 (06:02) 수정 2014.06.25 (11:25) 연합뉴스


부동산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는 뉴욕시가 올해 아파트 임대료 인상률을 1%로 제한하기로 했다.

뉴욕시 산하 '아파트 임대료 조정위원회'는 임대 기간이 1년인 아파트의 임대료는 1%, 2년 임대 아파트는 2.75%로 상승폭을 묶기로 결정했다고 2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뉴욕시는 약 100만채에 달하는 아파트의 임대료를 시 산하 위원회에서 정한다.

아파트 유지·관리 비용 일부 지원, 보유세 감면 등의 혜택을 받는 대신 임대료 상승률 제한폭을 시가 일괄적으로 정한다.

이는 뉴욕시의 아파트 임대료 안정화 조치의 일환이다.

그래서 이들 아파트를 '임대료 안정화 아파트'라 부른다.

임대료 안정화 아파트가 아닌 곳은 주인과 세입자간 계약을 통해 임대료가 정해진다.

이번 인상률 제한선은 1969년 위원회 설립 이후 나온 수치 가운데 가장 낮다.

종전 최저치는 2012년에 내놓은 2% 인상안이다.

마이클 블룸버그 시장이 재임한 지난해 위원회는 1년 임대의 경우 4%, 2년 임대는 7.75%로 상승폭을 제한했다.

위원회가 5대 4의 표결로 '1% 상승률' 방안을 확정하자 집주인은 물론 세입자들로부터 동시에 거센 비난 여론이 나왔다.

세입자들은 올해초 취임한 더블라지오 시장이 9명의 위원 가운데 무려 6명을 '자기 사람'으로 임명하자 사상 처음으로 '임대료 동결' 결정이 나올 것으로 기대했다.

더블라지오 시장 역시 동결 의견을 낸 상태였다.

한 시민·사회 단체의 대표는 "위원회의 결정에 크게 낙담했다"면서 세입자들의 권익을 보장하려면 아직도 해야 할 일이 너무 많다고 반발했다.

이에 대해 뉴욕시 측은 "비록 관철되지는 않았지만 더블라지오 시장의 동결 제안의 영향으로 임대료 상승폭이 1% 이내로 묶인 것으로 본다"고 평했다.

집주인들의 반발도 거셌다.

한 아파트 주인은 "부동산 관련 세금이 올해에만 2.8% 올랐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임대료 1% 인상은 사실상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비난했다.
  • 뉴욕, 아파트 임대료 인상률 1%로 제한…역대 최저
    • 입력 2014-06-25 06:02:03
    • 수정2014-06-25 11:25:08
    연합뉴스


부동산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는 뉴욕시가 올해 아파트 임대료 인상률을 1%로 제한하기로 했다.

뉴욕시 산하 '아파트 임대료 조정위원회'는 임대 기간이 1년인 아파트의 임대료는 1%, 2년 임대 아파트는 2.75%로 상승폭을 묶기로 결정했다고 2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뉴욕시는 약 100만채에 달하는 아파트의 임대료를 시 산하 위원회에서 정한다.

아파트 유지·관리 비용 일부 지원, 보유세 감면 등의 혜택을 받는 대신 임대료 상승률 제한폭을 시가 일괄적으로 정한다.

이는 뉴욕시의 아파트 임대료 안정화 조치의 일환이다.

그래서 이들 아파트를 '임대료 안정화 아파트'라 부른다.

임대료 안정화 아파트가 아닌 곳은 주인과 세입자간 계약을 통해 임대료가 정해진다.

이번 인상률 제한선은 1969년 위원회 설립 이후 나온 수치 가운데 가장 낮다.

종전 최저치는 2012년에 내놓은 2% 인상안이다.

마이클 블룸버그 시장이 재임한 지난해 위원회는 1년 임대의 경우 4%, 2년 임대는 7.75%로 상승폭을 제한했다.

위원회가 5대 4의 표결로 '1% 상승률' 방안을 확정하자 집주인은 물론 세입자들로부터 동시에 거센 비난 여론이 나왔다.

세입자들은 올해초 취임한 더블라지오 시장이 9명의 위원 가운데 무려 6명을 '자기 사람'으로 임명하자 사상 처음으로 '임대료 동결' 결정이 나올 것으로 기대했다.

더블라지오 시장 역시 동결 의견을 낸 상태였다.

한 시민·사회 단체의 대표는 "위원회의 결정에 크게 낙담했다"면서 세입자들의 권익을 보장하려면 아직도 해야 할 일이 너무 많다고 반발했다.

이에 대해 뉴욕시 측은 "비록 관철되지는 않았지만 더블라지오 시장의 동결 제안의 영향으로 임대료 상승폭이 1% 이내로 묶인 것으로 본다"고 평했다.

집주인들의 반발도 거셌다.

한 아파트 주인은 "부동산 관련 세금이 올해에만 2.8% 올랐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임대료 1% 인상은 사실상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비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