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시아나 “NTSB지적 겸험히 수용”
입력 2014.06.25 (10:04) 수정 2014.06.25 (10:05) 경제
아시아나항공이 지난해 미국 발생한 여객기 착륙 사고의 주원인으로 조종사 과실이 지목된 데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과했습니다.

아시아나 항공은 오늘 보도자료를 통해 비정상상황을 통제해야할 최종 책임은 조종사에게 있다는 미국 국가교통안전위원회 NTSB의 지적을 겸허하게 수용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지난 1년동안 조직과 훈련, 시스템 등 각 분야에서 지속적인 안전 강화 노력을 기울여 왔다면서 앞으로 안전에 있어서 최고의 항공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시아나항공은 다만 NTSB가 사고 원인으로 항공기의 엔진출력 자동조정장치와 자동조종시스템, 저속경보시스템 문제 등도 지적한 점을 들어 항공기 제작사에 대한 이같은 권고사항이 조속한 시일 내에 개선돼야 지적했습니다.

사고가 난 아시아나 여객기는 지난해 7월 미국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에 착륙하던 도중 활주로 앞 방파제에 충돌했습니다.

이 사고로 승객 3명이 숨졌고 180여명이 다쳤습니다.

사고 조사를 진행한 NTSB는 오늘 최종위원회를 열어 조종사의 과실과 속도에 대한 적절한 관찰 부족과 회항 판단 지연을 사고원인으로 지목했습니다.
  • 아시아나 “NTSB지적 겸험히 수용”
    • 입력 2014-06-25 10:04:40
    • 수정2014-06-25 10:05:19
    경제
아시아나항공이 지난해 미국 발생한 여객기 착륙 사고의 주원인으로 조종사 과실이 지목된 데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과했습니다.

아시아나 항공은 오늘 보도자료를 통해 비정상상황을 통제해야할 최종 책임은 조종사에게 있다는 미국 국가교통안전위원회 NTSB의 지적을 겸허하게 수용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지난 1년동안 조직과 훈련, 시스템 등 각 분야에서 지속적인 안전 강화 노력을 기울여 왔다면서 앞으로 안전에 있어서 최고의 항공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시아나항공은 다만 NTSB가 사고 원인으로 항공기의 엔진출력 자동조정장치와 자동조종시스템, 저속경보시스템 문제 등도 지적한 점을 들어 항공기 제작사에 대한 이같은 권고사항이 조속한 시일 내에 개선돼야 지적했습니다.

사고가 난 아시아나 여객기는 지난해 7월 미국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에 착륙하던 도중 활주로 앞 방파제에 충돌했습니다.

이 사고로 승객 3명이 숨졌고 180여명이 다쳤습니다.

사고 조사를 진행한 NTSB는 오늘 최종위원회를 열어 조종사의 과실과 속도에 대한 적절한 관찰 부족과 회항 판단 지연을 사고원인으로 지목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