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세청, 고액 전세 세입자 50명 추가 세무조사 착수
입력 2014.06.25 (10:29) 경제
국세청이 고액 전세를 이용한 불법 증여 행위 등에 대해 추가 세무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국세청은 10억 원 이상 고액 전세 세입자 50명을 대상으로 자금 출처 확인 등 세무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부모 등으로부터 불법 증여를 받았는 지, 본인의 사업소득을 탈루했는 지 등이 집중 조사대상입니다.

한편 국세청은 지난해 강남과 서초 등 서울 주요 지역 10억 원 이상 전세 세입자 가운데 연령과 소득 등에 비해 전세금이 높거나 전세금 출처가 불명확한 56명을 세무조사해 123억 원을 추징했습니다.
  • 국세청, 고액 전세 세입자 50명 추가 세무조사 착수
    • 입력 2014-06-25 10:29:42
    경제
국세청이 고액 전세를 이용한 불법 증여 행위 등에 대해 추가 세무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국세청은 10억 원 이상 고액 전세 세입자 50명을 대상으로 자금 출처 확인 등 세무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부모 등으로부터 불법 증여를 받았는 지, 본인의 사업소득을 탈루했는 지 등이 집중 조사대상입니다.

한편 국세청은 지난해 강남과 서초 등 서울 주요 지역 10억 원 이상 전세 세입자 가운데 연령과 소득 등에 비해 전세금이 높거나 전세금 출처가 불명확한 56명을 세무조사해 123억 원을 추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