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협 “올 수출 ‘상저하고’…연간 5.1% 증가 전망”
입력 2014.06.25 (11:06) 연합뉴스
우리나라의 수출이 하반기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무역협회 산하 국제무역연구원은 25일 '2014년 상반기 수출입 동향 및 하반기 전망' 보고서에 하반기 수출액은 3천24억 달러, 수입액은 2천837억 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각각 6.8%, 9.5% 증가해 무역수지가 187억 달러의 흑자를 낼 것으로 내다봤다.

상반기 수출액은 2천857억 달러로 3.3%, 수입액은 2천659억 달러로 3.7% 늘어날 것으로 추정했다. 하반기 수출 증가율 전망치가 상반기의 2배를 넘는다. '상저하고(上低下高)' 양상을 나타낼 것이라는 전망이다.

연간으로 수출은 5.1% 증가한 5천881억 달러, 수입은 6.6% 늘어난 5천496억 달러를 기록해 385억 달러의 흑자를 낼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정부의 수출 전망치 5억955억 달러를 밑돌지만 흑자 규모는 50억 달러 더 많다.

국제무역연구원은 작년에 부진했던 선박 수출이 하반기부터 시추선 등 고부가가치 선박 위주로 본격화하고 자동차와 부품 수출도 한·유럽연합(EU) 자유무역협정(FTA)의 추가 관세 인하, 신차 출시 효과 등으로 호조를 보일 것으로 분석했다. 철강과 일반기계의 수출 물량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상반기 수출을 주도한 휴대전화와 반도체는 해외 수요 부진과 가격 하락으로 하반기에는 증가세가 둔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디스플레이는 공급 과잉에 따른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가격 하락에 발목이 잡혀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수출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오세환 국제무역연구원 수석연구원은 "미국의 금리 인상 우려, 중국의 성장세 둔화, 이라크 사태, 유가와 원화가치 강세 등이 하반기 수출의 부담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 무협 “올 수출 ‘상저하고’…연간 5.1% 증가 전망”
    • 입력 2014-06-25 11:06:22
    연합뉴스
우리나라의 수출이 하반기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무역협회 산하 국제무역연구원은 25일 '2014년 상반기 수출입 동향 및 하반기 전망' 보고서에 하반기 수출액은 3천24억 달러, 수입액은 2천837억 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각각 6.8%, 9.5% 증가해 무역수지가 187억 달러의 흑자를 낼 것으로 내다봤다.

상반기 수출액은 2천857억 달러로 3.3%, 수입액은 2천659억 달러로 3.7% 늘어날 것으로 추정했다. 하반기 수출 증가율 전망치가 상반기의 2배를 넘는다. '상저하고(上低下高)' 양상을 나타낼 것이라는 전망이다.

연간으로 수출은 5.1% 증가한 5천881억 달러, 수입은 6.6% 늘어난 5천496억 달러를 기록해 385억 달러의 흑자를 낼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정부의 수출 전망치 5억955억 달러를 밑돌지만 흑자 규모는 50억 달러 더 많다.

국제무역연구원은 작년에 부진했던 선박 수출이 하반기부터 시추선 등 고부가가치 선박 위주로 본격화하고 자동차와 부품 수출도 한·유럽연합(EU) 자유무역협정(FTA)의 추가 관세 인하, 신차 출시 효과 등으로 호조를 보일 것으로 분석했다. 철강과 일반기계의 수출 물량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상반기 수출을 주도한 휴대전화와 반도체는 해외 수요 부진과 가격 하락으로 하반기에는 증가세가 둔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디스플레이는 공급 과잉에 따른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가격 하락에 발목이 잡혀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수출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오세환 국제무역연구원 수석연구원은 "미국의 금리 인상 우려, 중국의 성장세 둔화, 이라크 사태, 유가와 원화가치 강세 등이 하반기 수출의 부담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