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T 사칭해 114 광고비 26억 원 챙긴 형제 구속
입력 2014.06.25 (11:22) 사회
경기도 일산경찰서는 KT를 사칭해 자영업자들로부터 광고비 명목으로 26억 원을 뜯어낸 혐의로 53살 최 모 씨와 46살 동생을 구속했습니다.

또 이들 형제에게 고객정보를 조회해 준 혐의 등으로 KT 대리점을 운영하는 44살 정 모 씨와 상담원 등 126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1월부터 지난 4월까지 자영업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114 전화 안내 광고를 해 준다고 속여, 만3천여 명에게서 26억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대부분 자영업자들이 실제로 광고가 이뤄지는지를 확인하지 않아 사기 피해를 입은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 KT 사칭해 114 광고비 26억 원 챙긴 형제 구속
    • 입력 2014-06-25 11:22:30
    사회
경기도 일산경찰서는 KT를 사칭해 자영업자들로부터 광고비 명목으로 26억 원을 뜯어낸 혐의로 53살 최 모 씨와 46살 동생을 구속했습니다.

또 이들 형제에게 고객정보를 조회해 준 혐의 등으로 KT 대리점을 운영하는 44살 정 모 씨와 상담원 등 126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1월부터 지난 4월까지 자영업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114 전화 안내 광고를 해 준다고 속여, 만3천여 명에게서 26억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대부분 자영업자들이 실제로 광고가 이뤄지는지를 확인하지 않아 사기 피해를 입은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